트럼프·폼페이오, 中 막말 비판..."독재·또라이·얼간이"
입력: 2020.05.21 10:20 / 수정: 2020.05.21 10:5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0일 중국을 향해 막말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전담반(TF)과 함께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0일 중국을 향해 막말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전담반(TF)과 함께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폼페이오 대만, 홍콩 문제 거론 "심히 우려스러워"

[더팩트ㅣ외교부=박재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0일 중국을 향해 막말을 퍼부었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의 어떤 '또라이(wacko)'가 방금 수십만명을 죽인 바이러스에 대해 중국을 제외한 모든 이들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면서 "제발 이 '얼간이'에게 이러한 전 세계적 대규모 살상을 저지른 것은 다름 아닌 중국의 무능이라는 것을 설명 좀 해줘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이날 궈웨이민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대변인이 베이징에서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미국을 향해 "일부 미국 정치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중국에서 왔다며 책임을 전가하려고 하는데 그들의 시도는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중국은 1949년부터 악랄한 독재 정권에 의해 지배를 받아왔다며 시진핑 주석의 중국정부를 ‘독재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워싱턴=AP.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중국은 1949년부터 악랄한 독재 정권에 의해 지배를 받아왔다"며 시진핑 주석의 중국정부를 ‘독재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워싱턴=AP.뉴시스

폼페이오 장관도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중국은 1949년부터 악랄한 독재 정권에 의해 지배를 받아왔다"며 시진핑 주석의 중국정부를 ‘독재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수십년간 무역과 외교적 접근, 개발도상국 지위로서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등을 통해 그 정권이 보다 우리처럼 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중국이 껄끄러워하는 홍콩, 대만 문제도 거론하면서 "심히 우려스럽다"고 발언했다.

미국의 이러한 중국에 대한 강경 발언에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중국 책임론'을 전가하기 위한 거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 비판을 받으면서 현재 재선에 빨간불이 들어온 상황이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