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집권의지' 부족해 총선 패배…기본으로 돌아가야"
입력: 2020.05.08 11:07 / 수정: 2020.05.08 11:07
주호영 미래통합당 차기 원내대표 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 절박한 집권의지가 없어 총선에서 패배했다고 말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차기 원내대표 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 "절박한 집권의지가 없어 총선에서 패배했다"고 말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미스터 트롯' 방식으로 대선 후보 지금부터 만들어야"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의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경선에 출마한 주호영 후보(5선, 대구 수성갑)가 8일 21대 총선 패배의 원인에 대해 "한마디로 절박한 집권의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주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0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이번 총선 패배의 원인으로 다양한 패인들에 대한 지적이 나오는데 후보자가 생각하는 총선 패배의 원인이 무엇이라고 보는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주 후보는 "총선 실패 원인은 한두가지가 아니다. 막연히 상대방이 못하니 우리에게 기회가 오지 않을까 요행만 바랐다"라며 "그러다 보니 준비가 엉망이었는데, 결국 집권의지가 부족해서 생기는 문제다. 또한 막말 파동 등 마지막 선거관리도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주 후보는 2년 뒤 치러지는 대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대안과 관련해선 "무너졌을 때는 기본 원칙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조직, 정책, 인물, 홍보, 사전준비 등을 모두 차근차근 해야 한다. 지금부터 요행을 바라지 말고 모든 선거 요소를 차례차례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대선의 경우 인물이 중요한데, 지금부터 대선후보 발굴 프로그램을 가동해서 '미스터 트롯'과 같은 방식으로 후보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