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감염병 남북공동대응 필요"
입력: 2020.05.07 13:44 / 수정: 2020.05.07 13:44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7일북한과 보건의료협력 측면에서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를 만들어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발언했다. 김 장관이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모습. /배정한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7일"북한과 보건의료협력 측면에서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를 만들어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발언했다. 김 장관이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모습. /배정한 기자

"보건·의료부분에서 신약 개발 가능"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7일"북한과 보건의료협력 측면에서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를 만들어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발언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종 감염병의 확산과 각종 자연재해 등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한 대응방안은 통일부의 과제"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K방역(한국식 방역)에서 가장 중요하게 내세우고 있는 연대와 협력이라는 원칙을 남북관계에서도 실현시킬지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일시적 방식보다는 지속가능하고 협력의 방식으로 변화시키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이 적지 않다"며 "정보를 교환한다든지, 표준 검역절차를 만든다든지 진단·방역 분야에서의 기술 협력이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남북이 협력할 분야로 보건·의료 부분을 꼽았다. 그는 "전문가들은 결핵, 말라리아 등 주요 질병치료를 비롯해 백신, 신약 개발 분야에서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며 "특히 북한의 야생식물, 천연식물을 공동으로 연구해 신약을 개발한다면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잠정 중단된 판문점 견학이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시범적으로 재개될 것이라고 전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