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개표 조작 의혹'에 "근거 없는 주장에 심각한 우려"
입력: 2020.05.04 07:11 / 수정: 2020.05.04 07:11
계속되는 투표 조작 의혹에 선관위는 보도자료를 내고 반박 입장을 내놨다. 지난달 22일 인천범시민단체연합 회원들과 함께 총선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남윤호 기자
계속되는 투표 조작 의혹에 선관위는 보도자료를 내고 반박 입장을 내놨다. 지난달 22일 인천범시민단체연합 회원들과 함께 총선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남윤호 기자

민경욱 등 선관위 고발…"선거무효·당선무효 소송도 제출 예정"

[더팩트|문혜현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일각에서 제기된 '21대 총선 사전투표 조작 의혹'에 관해 "선거인 투표 과정상 실수이거나 수작업 개표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라며 "이는 사전투표 뿐 아니라 선거일 투표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사전투표 결과의 조작 증거가 될 수 없다"고 맞받아쳤다.

3일 중앙선관위는 보도자료를 내고 "일부 유튜브 채널에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에서 선거인수보다 투표수가 많아 기권수가 마이너스로 표기돼, 사전투표 결과가 조작이란 주장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확인 결과 지역구 선거 개표과정에서 다른 투표구의 투표지가 혼입되거나 사전투표소에서 훼손된 투표지를 별도 봉투에 담아 처리하지 않고 투표함에 투입하는 등의 이유"라고 밝혔다.

선관위는 또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관외 선거인이 관내 사전 투표함에 투표지를 투입하거나 관외 사전 투표함에 회송용 봉투 없이 투입된 투표지를 별도 봉투에 담지 않고 관내 사전투표함에 투입했다"며 "혹은 개표소에서 투표지 분류과정에 투표지가 섞여 들어가 차이가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선거법 위반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사전투표 용지 '2차원 바코드' 사용에 대해서도 "선형인 1차원 바코드보다 진일보한 것"이라며 "여기에 개인정보가 담겨 비밀투표가 침해된다는 주장이 있는데 전혀 포함돼있지 않다"고 했다.

개표결과 집계 과정에서 조작 가능성을 두고선 "비주얼 베이직 프로그램을 사용해 개표 시 특정 후보자에게 표를 추가하는 등 개표 결과를 조작한다는 주장이 있다"며 "선관위에서 사용하는 시스템은 자바(JAVA) 기반의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라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거듭 "다른 통신망과 분리된 폐쇄망을 사용하므로 해킹이 불가하다"며 "사전 승인된 보고용 PC 외에는 투·개표 보고 시스템 접속을 차단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개표 결과는 종료시 마다 개표소 내부에 게시하며 개표 참관인과 언론에 제공하는 동시에 선관위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개한다"며 "선거 후 선거 소송을 통해 투표지 실물로 투표결과와 검증이 가능하므로 집계 과정에서 조작은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선관위는 끝으로 "계속되는 근거 없는 주장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 등에서 조작이나 부정은 절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국민들께서는 유튜브 등에서 제기되는 일방적인 주장에 현혹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전날(2일) 인천 연수구 선관위 측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21대 총선에서 인천 연수구을에 출마했다 낙선한 민 의원은 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바 있다. 민 의원은 고발 이유에 대해 "법원 결정문에 증거 보전 대상에 포함된 비례대표 투표용지와 공직 선거법에 따라 반드시 있어야 하는 통합선거인 명부를 인천 연수구 선관위는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준비를 마치는 대로 선거무효와 당선무효 소송도 제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