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전국위서 4개월짜리 '김종인 비대위' 가결…김종인 '거부' 의사
입력: 2020.04.28 17:22 / 수정: 2020.04.28 17:22
미래통합당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김종인 비대위 체제안을 가결했다. 정우택 통합당 전국위원회 의장이 이날 오후 전국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여의도=이새롬 기자
미래통합당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김종인 비대위 체제'안을 가결했다. 정우택 통합당 전국위원회 의장이 이날 오후 전국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여의도=이새롬 기자

찬반 격론 속 표결…323명 중 177명 찬성으로 가결

[더팩트ㅣ여의도=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이 28일 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안을 가결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위에서 출석 위원 323명 중 찬성 177표, 반대 80표로 김종인 비대위 출범안을 통과시켰다.

전국위에 앞서 열릴 예정이었던 상임전국위는 정족수 미달로 열리지 못했다. 이에 따라 '8월 31일까지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는 당헌을 개정하는 안은 전국위에 상정되지 못했다.

당초 통합당은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원하는 임기 제한 없는 비대위원장을 위해 상임전국위에서 전당대회 개최 시기 규정을 삭제하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한 뒤 전국위에서 이를 확정하고, 비대위 체제 전환안도 의결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당헌 개정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김종인 비대위안이 가결되면서 논란의 여지가 남아 있다.

당장 조경태 최고위원은 전국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권을 달라, 임기를 무제한으로 해 달라는 비대위원장 내정자에게 임기가 8월 31일까지라는 것을 물은 뒤에 전국위에서 상정을 했어야 한다"며 "혼란한 당을 수습해 달라는 의미에서 비대위를 하는 것인데 지금 상황에선 계속해서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 측도 4개월짜리 비대위원장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내정자 측 최명길 비서실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김 내정자는 오늘 통합당 전국위에서 이뤄진 결정을 비대위원장 추대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당분간 지도 체제를 둘러싼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