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겨냥한 홍준표 "정체불명 부패 인사…당 농단 반대"
입력: 2020.04.26 12:50 / 수정: 2020.04.26 12:5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대표가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사진은 4.15 총선 대구 수성구을 후보에서 당선된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지난 4월 16일 새벽 대구시 수성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미소를 짓고 있다./임영무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대표가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사진은 4.15 총선 대구 수성구을 후보에서 당선된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지난 4월 16일 새벽 대구시 수성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미소를 짓고 있다./임영무 기자

동화은행 뇌물사건 언급하며 "부끄러움 알면 기웃대지 마"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대구 수성을 지역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정체불명의 부패 인사"라고 겨냥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에서 "정체불명의 부패 인사가 더 이상 당을 농단하는 것에 단연코 반대한다"며 "(비대위 체제 전환을 확정할) 전국위원회 개최 여부를 지켜보고 다시 대책을 세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더 이상 이전투구(泥田鬪狗)의 장(場)에 들어가기가 싫지만 당의 앞날을 위해서 부득이하다는 판단을 했다"며 "전국위원회 개최 여부를 지켜보고 다시 대책을 세우도록 하겠다. 한국 정통 보수우파 야당이 그렇게 만만해 보였다면 그건 크나큰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더 이상 노욕으로 찌든 부패 인사가 당 언저리에 맴돌면서 개혁 운운하는 몰염치한 작태는 방치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부패인사'란 김종인 전 위원장을 가리킨다. 지난 1993년 4월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에서 민주정의당 의원이었던 김종인 전 위언장은 동화은행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형을 확정한 바 있다.

당시 검사였던 홍 전 대표는 담당 검사인 함승희 주임검사 요청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김 전 위원장(전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을 심문해 자백을 받았다고 전날 폭로했다.

홍 전 대표는 "이제 와서 말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은 그런 사람이 더 이상 정치판에서 개혁 운운하며 노욕을 채우는 것은 더 이상 용납할 수가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부끄러움을 안다면 이제 그만 우리 당 언저리에 기웃거리지 마라"고 강조했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