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김정은, 위독하지 않아"…건강 이상설 일축
입력: 2020.04.21 15:18 / 수정: 2020.04.21 15:1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중국 정부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지난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하고 있는 모습. /신화·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중국 정부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지난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하고 있는 모습. /신화·뉴시스

로이터통신,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관계자 인용 보도

[더팩트ㅣ외교부=박재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중국 정부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21일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현재 위독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공산당 관계자는 익명을 요구했다"며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북한과 소통하는 중국의 주된 기관"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미국 CNN 보도로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불거지며 전 세계가 들썩였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