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여성판사 맞대결 이수진, '4선 나경원 잡다'
입력: 2020.04.16 01:53 / 수정: 2020.04.16 02:35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구을 후보(왼쪽)가 16일 새벽 21대 국회의원선거 당선이 확실해지자 동작구 선거사무소를 찾아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구을 후보(왼쪽)가 16일 새벽 21대 국회의원선거 당선이 확실해지자 동작구 선거사무소를 찾아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더팩트ㅣ이덕인 기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구을 후보(왼쪽)가 16일 새벽 21대 국회의원선거 당선이 확실해지자 동작구 선거사무소를 찾아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이 후보는 2002년 판사로 임용돼 서울고등법원과 서울중앙지법을 거쳐 대법원 재판연구관을 지냈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피해자로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영입했다. 사법농단을 폭로한 이탄희 판사와 함께 영입돼 사법개혁의 적임자로 꼽혔다.

thelong051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