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민생당, 지역구·비례대표 '0석' 망연자실
입력: 2020.04.15 22:04 / 수정: 2020.04.15 22:04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생당 당사 5층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김종배 공동선대위원장과 김정화 공동선대위원장,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장정숙 공동선대위원장(왼쪽부터)이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시청하고 있다. /여의도=남용희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생당 당사 5층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김종배 공동선대위원장과 김정화 공동선대위원장,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장정숙 공동선대위원장(왼쪽부터)이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시청하고 있다. /여의도=남용희 기자

손학규 "기대했는데 실망스럽다"…지도부 총사퇴 불가피

[더팩트ㅣ국회=이철영 기자] 민생당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지역구는 물론 비례대표까지 사실상 '0석'이라는 충격적인 결과를 얻을 것으로 전망됐다.

15일 KBS 등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민생당은 단 1석도 확보하지 못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20대 국회 원내 3당인 민생당으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출구조사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여의도 당사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손 위원장은 "개표 결과가 나와야 제대로 볼 수 있겠지만 출구조사 결과가 크게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번 총선이 또다시 커다란 지역구도로, 진영구도로 휩쓸려버려 앞으로 정치가 거대 양당의 싸움판 정치로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면서 "현재 상태로는 상당히 비관적이고, 수도권에서도 여러 군데를 기대했는데 현재 조사로는 실망스럽다. 이렇게 진영·지역대결로 가서는 경제·민생·안보·평화도 제 길을 찾을 수 없을 것으로 대단히 염려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 국민이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정치적인 조정과 중재, 중도 통합의 길, 중도 개혁과 실용 민생의 정치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여의도 민생당 당사 5층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시청한 뒤 고개를 젓고 있다. /남용희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여의도 민생당 당사 5층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시청한 뒤 고개를 젓고 있다. /남용희 기자

민생당에는 정치 9단이라는 전남 목표시 박지원 후보, 광주 서구을 천정배 후보, 전주 전주병 정동영 후보 등 내로라하는 중진들에게 기대를 걸었지만,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큰 격차로 뒤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만약 민생당이 출구조사 예측대로 결과지를 받을 경우 거센 후폭풍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선거 직전 민주당이 추진했던 비례연합 참여를 놓고 내홍을 겪은 바 있어 총선 후 심각한 내분에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민생당은 지도부 총사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지도부 총사퇴에도 민생당이 자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출구조사 결과 지역구에서 민주당은 139~158석, 통합당은 90~109석을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정의당은 지역구에서 2석, 무소속 후보도 1~7명일 것으로 전망됐다.

비례대표는 미래한국당 17~21석, 더불어시민당은 16~20석, 정의당은 4~6석, 국민의 당 2~4석, 열린민주당 1~3석으로 예측됐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