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3 정상, '필수 인력 이동 촉진' 공동성명서 채택
입력: 2020.04.14 20:39 / 수정: 2020.04.14 20:39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코로나19 정보 공유, 아세안 대응 기금 신설 내용 담아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 3개국 정상이 14일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에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 결과 문서로 코로나19 공동 대응 방향과 의지를 담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공동성명에는 아세안+3 국가 간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 △역내 필수적인 상호 흐름 유지 장려(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 촉진) △조기경보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 및 혁신 활용 △아세안+3 필수 의료물품 비축제 신설 등을 통한 적절한 보건‧의료물품 공급 보장 △코로나19 아세안 대응 기금 신설 등이다.

아울러 정상들은 이날 논의를 바탕으로 방역, 경제, 무역 등 각 분야에서 구체적인 공조 방안을 마련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 등 협의체에 후속 임무를 부여하고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번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와 관련해 "13개 회원국 정상이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위한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고, 보건‧경제 뿐 아니라 식량안보 등 각 분야에 미칠 사회적 파장에 대비하면서 코로나19 대응 해결책 마련을 위한 공조 체제를 견고하게 다진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에게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노하우 등을 공유했다. 의제 발언을 통해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3대 원칙(개방성·투명성·민주성)과 '드라이브 스루' , '워크 스루' 등 우리 정부의 방역 조치 및 경제 안정화 정책들을 소개했다.

방역과 경제 분야 협력도 제안했다. 먼저 한-아세안 협력기금 및 아시아개발은행(ADB) 신탁기금 활용 방안과 아세안+3 차원의 기금 조성을 통한 협력 방안을 내놨다. 또 '한-아세안 보건장관대화 채널' 신설, 보건 전문가 대상 '한-아세안 웹세미나' 개최 등과 함께 기업인과 의료 봉사자들 등 필수 인력 이동 허용 등을 제안했다.

이번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는 아세안 10개 회원국(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과 한·중·일 등 3개국 정상이 참석했다. 또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도 함께했다.

아세안+3은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에 대한 공동대응을 계기로 출범한 아세안 10개국 및 한·중·일 3국간 역내 회의체로, 보건‧금융·경제·ICT·교육· 등 20여개 분야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20개국(G20) 정상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보건적·사회적·경제적 영향에 절대적 우선순위를 두고 대응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바 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