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인도 총리 "특별전략적 관계 더 발전시키자"
입력: 2020.04.09 19:28 / 수정: 2020.04.09 19:28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통화에서 진단키트 등 인도 측의 추가적인 협력 수요가 있다면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사진은 지난해 3월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한-인도 정상.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통화에서 "진단키트 등 인도 측의 추가적인 협력 수요가 있다면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사진은 지난해 3월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한-인도 정상. / 청와대 제공

모디 "전 세계가 韓 코로나 대응 칭찬"…文 "방역‧치료 경험 등 공유"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하고 상호 간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국 관계를 더 강화해 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35분간 모디 총리와 통화에서 "기업인들의 시급한 상호 방문이 허용돼 신남방정책 핵심협력국인 인도와 필수적인 교류협력이 계속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번 통화는 모디 총리의 요청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인도 거주 우리 재외국민들의 안전한 귀국을 위한 임시항공편 운항이 가능하도록 도와주신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계속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모디 총리는 "대통령님의 자국민에 대한 우려를 이해한다"면서 "한국민의 무사 귀한을 위해 언제나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는데 대해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하고 "인도 정부가 취하고 있는 강력한 조치들이 코로나19를 빠르게 진정시키길 바란다"고 했다. 또한, 모디 모디 총리가 국내뿐만 아니라 남아시아 역내 국가들 간 연대와 공조를 이끌고 있는 점을 높이 가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인도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취하고 있는 국내 조치를 설명하면서 "한국이 코로나19에 대응해서 위기를 잘 관리하고 있음을 알고 있고, 과학기술에 기반한 한국의 대응을 전 세계가 칭찬하고 있는 것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0월 청와대 집무실에서 모디 인도 총리가 보낸 전통의상을 입고 웃는 모습. 한국에서도 쉽게 입을 수 있도록 개량된 옷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0월 청와대 집무실에서 모디 인도 총리가 보낸 전통의상을 입고 웃는 모습. 한국에서도 쉽게 입을 수 있도록 개량된 옷이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총리님께서도 G20 회상정상회의에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사람이 우선시 돼야 하고, 의료 연구 개발의 혜택이 자유롭게 공유되어야 한다'고 하셨는데, 그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세계가 제2차 세계대전 전과 후가 달라졌듯이 코로나19 사태 전후 세계는 달라질 것"이라면서 "앞으로는 모든 정책과 전략의 중심에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기업 간 협력을 통해 이미 일정량의 진단키트가 인도에 도착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도와 우리의 방역‧치료 경험과 임상 정보를 공유할 것이고, 진단키트 등 인도 측의 추가적인 협력 수요가 있다면 도움이 될 수 방향으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양국이 이번 코로나19를 함께 슬기롭게 극복, 한-인도 간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성숙하게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이에 모디 총리도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남다른 우정을 보여 왔다. 모디 총리는 2018년 10월 문 대통령에게 인도 전통 의상을 선물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모디 총리와 통화에서 재집권에 성공한 것을 축하했다. 당시 재취임 이후 모디 총리가 외국 정상과 한 첫 통화였다.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공식 초청하기도 했다. 이에 김 여사는 2018년 11월 3박 4일 일정으로 인도를 단독 방문했다. 영부인이 단독으로 외국을 방문하는 것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에 이어 두 번째였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