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페루 '진단키트 SOS'…文대통령 "실질적 지원 관심"
입력: 2020.04.06 16:11 / 수정: 2020.04.06 16:11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마르틴 알베르토 비스카라 코르네호 페루 대통령과 통화에서 지난달 페루에 있던 우리 국민 200여 명을 전세기를 통해 귀국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마르틴 알베르토 비스카라 코르네호 페루 대통령과 통화에서 지난달 페루에 있던 우리 국민 200여 명을 전세기를 통해 귀국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청와대 제공

코로나 관련 17번째 '정상 통화'…비스카라 "韓 결정 따라가고 싶다"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마르틴 알베르토 비스카라 코르네호 페루 대통령과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협의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외국 정상 통화를 나눈 것은 이번이 17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20분간 비스카라 대통령과 통화에서 페루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로 지난달 28일 페루에 남아 있던 우리 국민 200여 명이 전세기를 통해 무사히 귀국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특별한 감사의 인사를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번 통화는 상대국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아직 귀국하지 못한 우리 국민들이 일부 남아 있는 만큼 대통령님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페루에서 거주 중인 1300여 명의 우리 재외국민들 안전과 건강에 대해서도 각별한 관심을 요청한다"고 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페루에 머무는 대한민국 국민이 희망하는 경우 하루빨리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주페루 한국대사관과 협의 중"이라며 "페루 정부는 한국 재외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답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효과적으로 대처해 좋은 성과를 낸 것을 축하드린다"며 "세계가 한국의 사례를 모범으로 삼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루는 지금이 가장 어려운 상황이며, 앞으로 더 어려운 시기가 다가올 수 있어, 한국이 내린 결정을 따라가고 싶다"고 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한국이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던 것처럼 페루도 신속하게 대량의 진단검사를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으로 보고 있지만 그러려면 한국의 기술력, 특히 진단키트가 필요하다"며 "대통령님이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신다면 페루도 한국에 버금가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진단키트 등의 의료물품 외에 한국의 코로나19와 관련한 경험, 기술력과 노하우도 공유받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페루는 지난 1963년 수교 이후 우리와 꾸준하게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 시켜 온 우방국"이라며 "특히 2011년 양국 간 FTA(자유무역협정) 발효 이후 서로가 중요한 경제 협력 파트너가 됐고, 한국은 페루와의 관계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 뒤 "지금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라고 생각한다. 한국은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방역 및 치료 경험과 임상데이터 등을 페루 정부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님이 요청하신 사항(치료 경험, 임상데이터, 진단키트 지원 등)에 대한 적절한 지원과 함께 페루 측에서 구매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 의료기기 등에 대해서도 가능한 한 실질적인 지원이 되도록 관심을 가지겠다"고 했다.

이에 비스카라 대통령은 "대통령님의 좋은 말씀이 페루에는 희망"이라면서 감사를 표했다.

양국 정상은 이번 코로나 대응 공조를 바탕으로 향후 보건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