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30일 소득하위 70% 100만 원 지원 결정
입력: 2020.03.30 07:30 / 수정: 2020.03.30 07:36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정부 등의 의견을 듣고 숙고한 뒤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정부 등의 의견을 듣고 숙고한 뒤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제3차 비상경제회의서 긴급재난지원금 논의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회의에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리는 비상경제회의에서 청와대 참모진·경제 관련 부처 장관들과 민생 경제 회복 및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대책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생계지원 방안으로 거론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문제를 다룰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열린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다음 3차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지원 방안에 대해 재정 소요를 종합 고려해 신속한 결론을 낼 수 있도록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전날 비공개 고위 당정청협위회를 열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문제 등을 논의하고 전체 가구 중 소득하위 70%에 100만 원 상당(4인 가구 기준)의 현금성 지원을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약 1400만 가구가 지원 대상이 된다.

다만 기획재정부가 재원 마련 및 재정 건전성에 대한 우려로 전체 가구 가운데 절반으로 지원 대상을 좁혀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의견을 듣고 숙고한 뒤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재난기본소득인지, 긴급생계비지원인지 여부도 아직은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이미 1, 2차 비상경제회의 모두에 말씀하셨고, 취약계층이 포함되는 것은 분명하다. 신속한 결정을 말씀하셨기 때문에 속도를 내서 준비해야 하는 상황인 것은 틀림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