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례 재논의 끝 탈락 민현주 "황교안이 김형오에 '민경욱 공천' 부탁"
입력: 2020.03.26 10:41 / 수정: 2020.03.26 10:41
4차례 재심의가 이뤄진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끝내 민경욱 의원에게 밀린 민현주 전 의원이 26일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민 의원의 공천을 부탁했다고 폭로했다. 지난 13일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갑자기 경선으로 바뀐 것과 관련해 민 전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먹이면서 입장을 밝히는 모습. /뉴시스
4차례 재심의가 이뤄진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끝내 민경욱 의원에게 밀린 민현주 전 의원이 26일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민 의원의 공천을 부탁했다"고 폭로했다. 지난 13일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갑자기 경선으로 바뀐 것과 관련해 민 전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먹이면서 입장을 밝히는 모습. /뉴시스

"총선 이후 친박-황교안 체제 고수하려는 마지막 발악"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혼돈이 지속된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민경욱 의원에게 밀린 민현주 전 의원이 26일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민 의원의 공천을 부탁했다"고 폭로했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첫 번째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민 의원과 경선으로 바뀌었던 과정에서 김 전 공관위원장이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당 공관위는 당초 인천 연수을에 수차례 막말 논란이 제기됐던 민 의원을 컷오프(공천 배제)하고 민 전 의원을 단수공천 했다. 하지만 당 최고위원회의 반대로 경선 지역으로 바뀌었고, 민 의원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반전은 또다시 나왔다. 지난 25일 인천선거관리위원회가 민 의원 선거홍보물에 허위사실이 적시됐다고 판단하면서, 공관위는 다시 민 전 의원을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당 최고위는 이날 밤 심야 최고위에서 공관위 결정을 뒤집고 민 의원 공천을 확정했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 측은 "민 의원의 선거법 위반이 법률적으로 심각한 사항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설명한 민 전 의원은 "황 대표 입장에선 민 의원이 많은 국민들에게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국민 밉상으로까지 등극했지만, 자신을 위해서 뭔가 강성 수호 발언을 한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며 "제가 친박이나 친황계가 아닌 독자적 개혁보수를 표방하는 것을 황 대표 입장에선 굉장히 불편했을 수도 있다"고 했다.

특히 민 전 의원은 "공관위 공천으로 친박 교체율이 점점 높아지고 황 대표는 종로에서 지지율이 많이 떨어지고 있고 대선후보 지지율도 모 매체에 따르면 한 자릿 수까지 떨어질 정도의 결과가 나오면서 위기의식을 느낀 게 아닌가 싶다"며 "막판에 최고위가 권한도 없이 네 곳의 공천을 전격 취소한다거나 후보 교체를 한 것 등은 선거 이후 친박과 황 대표 체제를 어떻게 고수하겠다는 마지막 발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했다.

한편 민 전 의원은 향후 행보에 대해선 "경선에 참여했기 때문에 독자적으로 이번 총선에 나설 기회는 가질 수 없다"며 "내일까지도 당 지도부가 합리적 판단, 당헌·당규에 맞는 판단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지만, 크게 기대는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