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보수진영, '한선교의 난' 진압에도 여진 불가피
입력: 2020.03.23 00:00 / 수정: 2020.03.23 00:00
독자적인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추진했던 한선교(왼쪽)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19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반발에 뜻이 좌절되자 대표직을 사임하면서 이른바 한선교의 난이 3일 만에 진압됐다. 이후 통합당이 신속히 추가로 의원들을 파견, 새 지도부를 꾸리고 전면적인 비례대표 후보 명단 교체에 나섰다. 하지만 여진이 지속되고 있다. /배정한·남윤호 기자
독자적인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추진했던 한선교(왼쪽)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19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반발에 뜻이 좌절되자 대표직을 사임하면서 이른바 '한선교의 난'이 3일 만에 진압됐다. 이후 통합당이 신속히 추가로 의원들을 파견, 새 지도부를 꾸리고 전면적인 비례대표 후보 명단 교체에 나섰다. 하지만 여진이 지속되고 있다. /배정한·남윤호 기자

한국당, 공관위 교체 …비례대표 순번 바뀌며 후보들 반발할 듯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의 위성(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모정당에 반기를 든 이른바 '한선교의 난'이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와 지도부 총사퇴로 3일 만에 진압됐다. 하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통합당은 자신들이 영입한 인재를 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중 당선권에 한 명도 포함하지 않았던 초안과 4명을 조정한 수정안 모두 문제가 있다고 봤다. 특히 지난 19일 "대충 넘어갈 수 없다. 단호한 결단이 필요하다"라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발언이 나온 이후 한국당 선거인단은 수정안을 부결시켰다.

이에 한 전 대표는 "한 줌도 안 되는 야당 권력을 갖고 부패한 권력이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제 개혁을 막았다"라며 "통합당에서 (공천안에) 불만을 표출했고 그 불만은 제게 커다란 압력으로 작용하지 않을 수 없다"라는 말을 남기고 사퇴했다.

통합당은 신속한 수습에 나섰다. 같은 날 원유철·정갑윤·염동열·장석춘 의원을 추가로 한국당에 입당시켰고, 이들을 중심으로 다음 날(20일) 의원총회를 열고 원 의원을 신임 대표로 하는 새 지도부를 꾸렸다.

원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관위를 새롭게 구성하겠다"며 "당선권 순번은 앞으로 새롭게 구성되는 공관위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기존 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전면 수정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어 한국당 새 지도부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황 대표 특별보좌역을 맡았던 배규한 백석대 석좌교수를 새 공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또 공관위 부위원장에는 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던 염동열 신임 사무총장과 전 사무총장인 조훈현 의원을 지명했다.

4·15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일은 오는 27일이다. 시간이 촉박한 가운데 새로운 한국당 공관위가 통합당의 뜻에 맞는 후보로 비례대표 공천안을 다시 만들 경우 기존 공관위가 만든 명단에서 당선 안정권에 포함됐던 후보자들의 강한 반발이 불가피하다.

또한 한 전 대표와 공 전 위원장은 통합당의 전격적 행보에 대해 "황 대표가 박진·박형준 전 의원의 비례대표 공천을 요구했다"고 추가 폭로에 나서면서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법적으로 통합당과 한국당은 다른 정당이기 때문에 황 대표가 한국당 공천에 직접 개입했다면 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

20일 미래한국당의 신임 대표로 추대된 원유철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관위를 새롭게 구성하겠다고 밝힌 뒤 곧바로 공병호 공관위원장을 경질하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특별보좌역을 맡았던 배규한 백석대 석좌교수를 신임 공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뉴시스
20일 미래한국당의 신임 대표로 추대된 원유철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관위를 새롭게 구성하겠다"고 밝힌 뒤 곧바로 공병호 공관위원장을 경질하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특별보좌역을 맡았던 배규한 백석대 석좌교수를 신임 공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뉴시스

당장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는 황 대표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선관위에 추가 고발했다. 앞서 지난 18일 평화나무는 황 대표와 통합당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현 한국당 사무총장 및 공관위 부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을 1차로 고발한 바 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도 "통합당과 한국당의 공천 갈등은 황 대표가 꼭두각시 정당 한국당의 공천에 개입한 명백한 사건이다. 관련자에 대한 검찰 고발을 추진하겠다"며 "선관위는 즉시 황 대표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비례득표용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만든 만큼 실질적인 법적제재를 받을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통합당과 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공천 갈등은 위성정당을 만들 때부터 예측이 가능했던 문제"라며 "위성정당이 독립하려 할 것이라는 가능성이 있었고, 그렇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신 교수는 이어 "시민단체의 황 대표 고발이 타당할 수 있지만, 민주당도 위성정당을 만들었고 국민들도 위성정당이 모정당의 어떤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어 실효가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한국당은 기존에 선정했던 비례대표 후보 대부분을 바꿀 텐데, 그러면 기존에 당선 안정권에 있던 이들이 반발하면서 새로운 논란이 생길 것"이라며 "논란을 안고 그대로 갈 것이다. 근본적으로 이 문제는 선거법을 이상하게 만든 게 원인이다. 만들려면 제대로 만들던지, 아니면 만들지 말았어야 하는데 이게 뭐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