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부산 북구강서을에 '불출마' 김도읍 전략 공천…김재원·강효상 경선 패배
입력: 2020.03.19 19:17 / 수정: 2020.03.19 19:17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강남을엔 박진 전 의원 전략 공천…지역구 공천 사실상 마무리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9일 미투 폭로와 호남 차별 발언 등이 제기된 김원성 최고위원의 공천을 철회한 부산 북구강서을에 '불출마'를 선언했던 현역 김도읍 의원을 전략(우선) 공천했다. 또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 측근으로 알려진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의 공천이 무효화된 서울 강남을에는 박진 전 의원을 전략 공천키로 했다.

이석연 통합당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직무대행은 김 의원 재등판에 대해 "현 시점에서 새로운 후보를 물색하기 어려워 당선 가능성을 고려했다"며 "박 전 의원은 외교안보 전문가로 3선(서울 종로) 의원을 지냈고 강남3구 선거를 이끌 수 있는 경험자임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공관위는 통합당 최고위가 의왕·과천(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과 시흥을(김승 젊은한국 대표)에 대해 재의를 요청한 것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다만 인천 연수갑 재의 요청은 받아들여 김진용 전 인천경제청장의 공천을 무효화하고 정승연 인하대 경영학과 교수를 단수 추천했다.

민생당을 탈당한 뒤 통합당으로 이적해 앞서 공천이 확정됐던 옛안철수계 비례대표 4인(이동섭·김수민·김삼화·김중로 전 의원)은 기존 공천을 받았던 지역에 다시 우선 추천했다.

이들은 앞서 '셀프 제명' 방식으로 바른미래당(현 민생당)을 탈당한 뒤 통합당에 왔지만, 법원이 무효 결정을 내리면서 당적이 민생당으로 바뀌었고, 민생당을 탈당해 통합당에 다시 들어왔다.

앞서 발표된 수도권 및 대구·경북 지역 경선 결과에선 당 정책위의장인 김재원 의원(3선,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이 서울 중랑을 경선에서 윤상일 전 의원에게 패배했다. 또 강효상 의원(초선, 비례)도 서울 중구성동갑에서 진수희 전 의원에게 패해 낙천했다.

대구 동구갑에선 류성걸 전 의원이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을 이겼고, 경북 포항 북구에선 현역 김정재 의원이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선위원을 제쳤다.

이외에 △이상일 전 의원(경기 용인병) △이원섭 전 외환딜러(경기 용인정) △강대식 전 대구 동구청장(대구 동구을) △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대구 북구을) △이인선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대구 수성을) △김병욱 전 이학재 의원 보좌관(경북 포항 남구울릉)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경북 경산) △정희용 전 경북도 경제특별보좌관(경북 고령성주칠곡)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경북 경주) △구자근 전 경북도의원(경북 구미갑) 등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이날 발표를 끝으로 통합당의 지역구 공천은 사실상 마무리됐다. 공천 신청이 들어오지 않은 호남권과 일부 경선 지역 발표만 남아 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