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신용현 당적 논란'에 대전 유성을 '김소연' 공천 확정
입력: 2020.03.17 19:24 / 수정: 2020.03.17 19:24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7일 신용현 의원의 이중당적 문제를 고려해 결선 없이 김소연 전 대전 시의원의 대전 유성을 공천을 확정했다. 이석연(사진) 통합당 공관위 부위원장이 이날 오후 국회에서 공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7일 신용현 의원의 이중당적 문제를 고려해 결선 없이 김소연 전 대전 시의원의 대전 유성을 공천을 확정했다. 이석연(사진) 통합당 공관위 부위원장이 이날 오후 국회에서 공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출신 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 의원은 공천권 유지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7일 대전 유성을에 결선을 치르기로 한 신용현 의원의 이중당적 문제를 고려해 결선 없이 김소연 전 대전 시의원의 공천을 확정했다. 새로운보수당 출신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갑)은 이날 석동현·조전혁 예비후보와의 경선에서 승리해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이석연 통합당 공관위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을 떠났던 의원들이 법원의 가처분 결정으로 민생당 소속으로 복귀됐다"며 "이런 상황을 고려해 신 의원을 빼고 육동일·김소연 후보만 경선을 진행한 것으로 해서 김 후보가 1순위가 됐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어 신 의원처럼 바른미래당에서 '셀프 제명' 방식으로 통합당에 입당한 비례대표 의원 중 이미 공천을 받은 후보에 대해선 "민생당을 탈당하는 순간 의원 자격이 상실된다. 그 상태로 입당을 신청하면 그분들을 우선추천해서 종전의 결정을 유지하겠다"며 "전 의원 신분으로 선거운동하고 표시하면 된다"고 했다.

통합당 대전 유성을에 공천 된 김소연 전 대전 시의원. /배정한 기자
통합당 대전 유성을에 공천 된 김소연 전 대전 시의원. /배정한 기자

전날 법원은 민생당이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상돈·이태규·임재훈 등 8명 의원을 상대로 낸 당원 제명 절차 취소 단행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들 중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임재훈 의원이 통합당에 합류한 가운데 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 의원은 공천을 이미 받았다.

신 의원은 대전 유성을에서 김 전 대전 시의원과 결선을 치르는 상태였고, 임 의원은 경기 안양 동안갑 공천을 신청했으나 떨어졌다. 결국 바른미래당 출신 중에선 신 의원과 임 의원만 공천장 획득에 실패했다.

임 의원은 통화에서 "2년가량의 의정활동 중 참으로 다양한 일을 겪고 있다"며 "일단 다시 민생당 소속이 됐는데, 2~3일가량 거취를 고심한 뒤 향후 행보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황보승희 전 부산 시의회 경제문화위원장(부산 중구영도) △이헌승 전 자유한국당 당 대표 비서실장(부산 진구을) △김희곤 전 해양수산부 장관 정책보좌관(부산 동래) △이주환 전 한국당 연제구 당원협의회 위원장(부산 연제) △전봉민 전 부산 시의회 부의장(부산 수영) △정동만 전 부산 시의원(부산 기장) △박성민 전 울산 중구청장(울산 중구)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 △김기현 전 울산시장(울산 남구을) △권명호 전 울산 동구청장(울산 동구) △서범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울산 울주군) △강기윤 전 의원(경남 창원성산) △최형두 전 국회 대변인(경남 창원 마산합포) △윤한홍 의원(경남 창원 마산회원) △나동연 전 양산시장(경남 양산을) △강석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등의 공천도 확정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