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윤석열 수사팀 해체 반대' 청원에 "대부분 유임"
입력: 2020.03.11 17:21 / 수정: 2020.03.11 17:21
청와대는 11일 윤석열 수사팀 해체 반대 국민청원에 대해 기존 수사와 공판 업무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윤석열 검찰총장. /배정한 기자
청와대는 11일 '윤석열 수사팀 해체 반대' 국민청원에 대해 "기존 수사와 공판 업무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윤석열 검찰총장. /배정한 기자

"기존 수사와 공판 업무 수행 차질 없도록 조치"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11일 '윤석열 수사팀 해체 반대' 국민청원에 대해 "구체적인 수사 진행 경과 등을 고려해 수사팀 관계자를 대부분 유임시켰다"며 "기존 수사와 공판 업무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소셜라이브를 통해 해당 청원에 대해 이같은 내용의 법무부의 답변을 전했다. 해당 청원에는 지난 1월6일부터 한 달간 답변 충족 조건(20만 명)을 넘긴 34만5000여 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윤석열 검찰총장 부임 이후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에 굴하지 않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만약 3대 의혹 수사팀이 해체된다면 국민들은 폭발할 가능성이 크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국민 다수의 뜻을 헤아려 달라"고 했다.

청원인은 구체적으로 어떤 의혹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3대 의혹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의혹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는 지난 1월 13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지난 2월 3일에는 중간간부 및 일반검사에 대한 인사를 각각 실시했다. 당시 추 장관의 취임을 계기로 조직의 쇄신을 도모하기 위해 실시됐다.

강 센터장은 "인권·민생·법치 중심의 검찰업무 수행을 뒷받침하기 위해 검찰개혁 법령의 제·정과 검찰 직접수사부서 축소 등 직제개편에 따른 인사"라며 "공정하고 합리적인 검사 인사를 위해 검찰 외부인사 위주로 구성된 검찰인사위원회의 충분한 심의 절차를 거쳤다"다고 설명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