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공관위 '경선 결정' 뒤집고 조정식 '공천' 논란…김윤식 "파시스트냐?"
입력: 2020.03.06 16:47 / 수정: 2020.03.06 17:19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가 6일 경기 시흥(을) 지역에 조정식 당 정책위의장 단수공천을 확정해 논란이다. 공관위는 전날 이 지역을 경선으로 확정한 바 있다. 예비후보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민주주의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행위로 파시스트들이 하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김세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가 6일 경기 시흥(을) 지역에 조정식 당 정책위의장 단수공천을 확정해 논란이다. 공관위는 전날 이 지역을 경선으로 확정한 바 있다. 예비후보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민주주의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행위로 파시스트들이 하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김세정 기자

"조정식, 코로나19로 경선 불가능" 궁색한 변명…김윤식 "무소속 출마"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결정을 지도부가 번복하는 일이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6일 경선지역으로 공관위가 결정한 경기도 시흥시(을) 지역구를 하루 만에 단수공천으로 번복 결정해 공관위의 권위 훼손은 물론 경선 기회를 상실한 후보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당장 예비후보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하루 만에 경선 결정을 단수공천으로 뒤집은 이유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대응' 때문에 바쁘다는 것을 들어 더욱 경선 기회를 박탈당한 후보자들의 의구심을 자아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의 당 정책위의장이 추경 심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당내 경선에 임하기 어렵다고 봤고, 그래서 단수 공천을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내세웠던 시스템 공천을 뒤집는 결정으로 집단 반발이 불가피해 보인다. 공관위의 결정을 지도부가 뒤집었기 때문이다.

경선 지역이 하루 만에 단수공천으로 바뀌면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이선화 기자
경선 지역이 하루 만에 단수공천으로 바뀌면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이선화 기자

경선 준비를 했던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소식을 듣고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공관위의 이번 결정은 명백하게 권리 당원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며 "민주당의 이번 공천관리 규정은 모든 권리당원 투표에서 87.8%의 동의를 얻어 만들어졌다. 그런데 집행부인 대표가 당규를 위반한 것으로 명백한 해당 행위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는 최소한의 설명이라도 있었어야 했다. 그런데 무슨 쿠데타 하듯이 결정해버렸다. 당권을 이렇게 행사하면 안 된다. 민주주의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행위로 파시스트들이 하는 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시장은 이번 결정의 배경으로 제시한 내용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사실상 꼼수라는 것이다.

그는 "한 번도 없었던 사례가 나온 것이다. 이번 결정은 조 정책위의장이 경선에서 안 될 것 같으니까 꼼수를 쓴 것"이라며 "명분으로 삼은 것도 말이 안 된다.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들 입장을 생각하면 책임지고 정책위의장을 물러나겠다거나, 불출마 선언을 하고 코로나19 전쟁 선봉에 서겠다는 게 맞는 것 아닌가. 그런데 코로나19 때문에 바빠서 경선 준비를 못 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황당해했다.

아울러 '탈당 후 무소속 출마'와 관련해서도 "당원들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앞선 5일 공관위는 16차 회의 결과 서면 브리핑에서 경기 시흥시(을)은 김봉호, 김윤식, 조정식 후보 경선으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