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한국발 여객기 하노이 착륙 불허 …아시아나 긴급회항
입력: 2020.02.29 14:19 / 수정: 2020.02.29 14:19
코로나19 여파로 베트남 정부가 한국발 여객기에 공항 착륙을 금지했다.사진은 베트남 하노이./더팩트DB
코로나19 여파로 베트남 정부가 한국발 여객기에 공항 착륙을 금지했다.사진은 베트남 하노이./더팩트DB

방역 대책 일환으로 번돈공항 이용 지침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베트남 정부가 한국발 여객기에 공항 착륙을 금지했다. 이에 해당 여객기는 긴급 회항을 결정했다.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베트남 당국으로부터 29일 현지시간 8시 15분 (한국시간 오전 10시 15분) 모든 한국발 여객기는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대신 하노이에서 3시간 떨어진 꽝닌성 번돈 공항을 이용하라고 통보받았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10분 인천에서 출발해 하노이로 향하던 아시아나 OZ729편 항공기는 이륙 후 40분이 지난 뒤 인천공항으로 회항했다.

앞서 베트남 당국은 최근 중국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자 방역 대책 일환으로 오염 국가에서 출발하는 여객기는 하노이가 아닌 번돈공항을 이용하도록 지침을 마련했다.

한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자 한국발 여객기도 인근 소규모 공항을 이용하게 하기로 했다. 하지만, 아시아나 측은 번돈공항 착륙 대신 회항을 결정했으며, 출발 1시간 만에 인천으로 긴급 회항했다.

현재 베트남은 29일부터 한국인 무사증(비자) 입국을 임시 중단한 상황이다. 아울러, 최근 14일 내 대구·경북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고, 한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14일간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