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여야 4당 대표, 추경 등 초당적 대응 합의
입력: 2020.02.28 17:59 / 수정: 2020.02.28 17:59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회동하고 코로나19 대책 등과 관련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회동 후 나오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왼쪽에서 두 번째), 황교안 미래통합당(왼쪽에서 네 번째), 유성엽 민생당(오른쪽에서 두 번째),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 /국회=남윤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회동하고 코로나19 대책 등과 관련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회동 후 나오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왼쪽에서 두 번째), 황교안 미래통합당(왼쪽에서 네 번째), 유성엽 민생당(오른쪽에서 두 번째),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 /국회=남윤호 기자

의료인력·치료병상·시설과 장비 등 집중 지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국회=박숙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회동하고 코로나19 대책 등과 관련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미래통합당 황교안·민생당 유성엽·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회동했다. 회동은 약 1시간 30분 가까이 진행됐다.

다음은 공동발표문이다.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는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대응 상황 및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대책 등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하고 아래의 사항에 대하여 합의하였다.

1.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국회와 정부는 초당적으로 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한다.

2. 국회의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3.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한다.

4. 추가경정예산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 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5.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보건의료인들께 감사드리며, 의료인력, 치료병상, 시설과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기로 한다. 또한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보건의료체계 강화대책을 마련한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