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각'] 확진자 다녀간 국회도 비상…일정 줄줄이 취소
입력: 2020.02.24 13:02 / 수정: 2020.02.24 13:02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회가 24일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지난 19일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는 모습. /국회=배정한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회가 24일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지난 19일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는 모습. /국회=배정한 기자

본회의·소위 일정 전면 취소로 업무 차질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국회 방문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24일 알려지면서 국회에도 비상이 걸렸다. 일부 의원들은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이날과 향후 일정도 줄줄이 취소했다.

우선 국회는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돼 있던 본회의를 취소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조금 전에 문희상 의장은 코로나19와 관련된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행사의 참석자가 확진자로 판정됐고,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이 같은 장소에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진 데 따른 것이다.

통합당은 앞서 이날 오전 11시로 열 예정이던 의원총회를 취소했다. 통합당은 의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심재철 원내대표님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어 검사 중에 있다"며 "확진판정은 아직 나지 않았지만,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의원총회 및 본회의를 연기하오니 의원님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향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정된 의원총회가 취소돼 의석이 텅 비어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향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정된 의원총회가 취소돼 의석이 텅 비어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회의 등도 취소됐다. 농해수위는 24일, 25일, 26일로 예정된 일정을 잠정 연기한 상태다. 농해수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국회 전체적인 상황에 따라 여당 간사측에서 요청해서 여야간 합의를 통해 연기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특정인 때문에 취소한 것은 아니다. 그것과는 상관이 없다"라고 했다. 앞서 일각에선 국회 농해수위를 담당하는 의원실 소속 보좌관이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회의 전체가 취소됐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대해 해당 의원실 관계자는 "지역 사무실 방문자가 확진자라 보좌관이 자가격리 중인 것은 맞다. 하지만 국회에는 오지 않았다. 이미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이지만 2주간 격리가 필요하다고 해 지역에서 자가격리 중"이라며 "보좌관의 자가격리와 농해수위 취소는 연관이 없고, 여야 합의에 따라 연기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향후 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미 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는 오는 25일 예정이던 '농수산단체 21대 총선공약 정책간담회' 일정을 취소됐다. 민주당 농어민위원회는 언론에 "코로나 19의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5일(화) 개최 예정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농수산단체 21대 총선공약 정책간담회'를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음을 안내드린다"며 "코로나19가 해결되는 대로 조속한 시일 내에 본 간담회 일정을 다시 잡도록 하겠다"고 했다. 역시 25일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사무처 의정연수원의 '2019년도 우수 국회의원연구단체 시상식' 행사도 취소됐다.

공천 일정도 차질을 빚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당초 예정됐던 대구·경북 지역 후보자 면접을 연기하고, 화상 면접 방식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국회에 출퇴근하는 직원, 출입 기자 등 사이에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안전상황실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확진자가 있었던) 해당 행사 참석자는 모두 국회안전상황실로 즉시 신고해주시기 바란다. 또 전체 직원 여러분께선 사무실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고, 외부 출입을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