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합당…새 이름은 '민생당'
입력: 2020.02.24 13:01 / 수정: 2020.02.24 13:01
24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통합을 완료했다. 왼쪽부터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유성엽 대통합추진위원장. /국회=남윤호 기자
24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통합을 완료했다. 왼쪽부터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유성엽 대통합추진위원장. /국회=남윤호 기자

호남 세력 통합…손학규·정동영·최경환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24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3당 통합을 선언하고 '민생당'이라는 이름으로 닻을 올렸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금일, 2020년 2월 24일부로 합당함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선언문 낭독은 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최경환 대안신당 대표가 참여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은 지금 심각한 국가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문재인 정부의 미숙한 대응으로 인해 전국에 창궐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반등의 기미를 보이던 우리 경제는 다시 주저앉고 있다"며 "국론을 통합하여 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할 정치가, 낡은 구조에 얽매여 극한의 이념투쟁에 매몰되어 있는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21대 총선이 다가오며 거대양당은 급속히 구태정치로 회귀하고 있다. 집권여당의 독선과 오만은 극에 달해 있고, 수구 보수세력은 ‘도로 탄핵 정당’으로 재집결했다"며 "거대양당은 권력 다툼에 눈이 어두워 생존의 기로에 선 우리 국민의 처절한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치의 '고인 물'은 이제 자정을 기대하기 어려운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당 수임기구 합동회의에 참석한 박주현, 박주선 의원, 최경환 대안신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유성엽 의원이 통합 선언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당 수임기구 합동회의에 참석한 박주현, 박주선 의원, 최경환 대안신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유성엽 의원이 통합 선언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이날 3당은 "우리는 대한민국 정치 구조의 개혁에 국가와 사회의 생존이 달려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한다. 제왕적 대통령제와 극한투쟁의 거대양당제를 타파하고, 다당제와 합의제 민주주의를 제도화해야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도모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제 중도통합 정당이 국민 여러분의 성원 속에서 첫 걸음을 내딛습니다. 우리가 가야할 길은 험난하다"며 "그러나 우리는 구태 이념 정치와 지역주의의 사슬을 끊어내고, 실용주의 중도 개혁 정치의 한 길을 손잡고 함께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 당은 각각 신임 대표를 추대하고 바른미래당의 대표를 등재 대표로 올릴 전망이다. 바른미래당 대표는 앞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정화 당 대변인으로 결정됐다. 민주평화당에선 박주현 의원, 대안신당에선 유서엽 의원이 공동대표로 올랐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