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김정숙 여사, '고가 코트' 입었다? 갑론을박 알아보니
입력: 2020.02.21 05:00 / 수정: 2020.02.21 05:00
최근 온라인상에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입은 코트를 두고 고가의 명품이냐 아니냐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사진 왼쪽은 김 여사가 지난 18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동원전통시장에 방문했을 당시, 오른쪽은 지난달 23일 서울 양재동의 한 마트를 찾았을 때. /청와대 제공
최근 온라인상에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입은 코트를 두고 고가의 명품이냐 아니냐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사진 왼쪽은 김 여사가 지난 18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동원전통시장에 방문했을 당시, 오른쪽은 지난달 23일 서울 양재동의 한 마트를 찾았을 때. /청와대 제공

靑 "고가 수입 의류라는 억측 전혀 사실 아냐"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입은 코트를 두고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뜨겁다. 최근 민생 행보에 나섰던 김 여사가 고가 수입 명품 브랜드 옷을 입은 것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다는 취지의 주장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는 견해가 부딪히고 있다.

김 여사는 설 연휴를 앞둔 지난달 23일 설 장보기를 하고 명절 연휴에도 근무하는 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서울 양재동의 한 마트를 찾았을 때 갈색 코트를 착용했다. 지난 18일 코로나19로 생업에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았을 때도 같은 옷으로 보이는 갈색 코트를 입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김 여사가 입은 옷이 이탈리아 럭셔리 패션 브랜드인 M사의 의상이라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M사가 판매하는 제품의 형태와 색상, 주머니의 위치와 크기가 비슷하다는 나름의 분석에 따른 것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김 여사가 입은 옷이 이탈리아 럭셔리 패션 브랜드인 M사의 의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네이버 갈무리
일부 누리꾼들은 김 여사가 입은 옷이 이탈리아 럭셔리 패션 브랜드인 M사의 의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네이버 갈무리

누리꾼들이 김 여사의 코트를 문제 삼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 누리꾼(wgen****)은 20일 한 기사에 댓글로 "시장 가는데 770만 원짜리 코트를 입었다"고 적었다. 고가의 옷을 입고 전통시장을 방문해서 상인들을 위로하는 게 적절하냐는 비판으로 읽힌다. 이 댓글에 2만 명이 넘는 누리꾼이 동의했다. M사 홈페이지에 따르면 누리꾼들이 주장하는 '문제'의 옷은 778만 원으로 책정돼 있다.

반면 신중한 견해도 있다. 한 누리꾼(생강**)은 "동대문(시장)에 가면 M사 코트와 (비슷한 옷이) 수두룩하다"며 "코트의 기본 디자인"이라고 반박했다. 또 다른 누리꾼(레드**)은 "뇌물로 받은 것이면 문제가 되지만, 자기 돈으로 샀으면 뭘 입어도 문제가 있느냐"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업체는 김 여사의 옷을 실물로 보지 않는 이상 판단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놨다. M사 관계자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김 여사가 입은 옷이) 색상과 디자인이 (자사가 판매하는 코트와) 비슷하게 보이긴 한다"라면서도 "사진상으로는 (자사 제품인지를) 확인하기 어렵기 때문에 확답을 드리긴 어렵다"고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서울의 한 백화점의 M사 매장 직원은 20일 취재진과 만나 저희 브랜드와 비슷한 코트가 너무 많다며 확인할 수 없다고 했다. /신진환 기자
서울의 한 백화점의 M사 매장 직원은 20일 취재진과 만나 "저희 브랜드와 비슷한 코트가 너무 많다"며 확인할 수 없다고 했다. /신진환 기자

서울 시내의 백화점 명품관에서 근무하는 M사 매장 직원들도 비슷한 견해다. A 백화점 직원은 "저희 브랜드와 비슷한 코트가 너무 많다. 어떤 소재인지도 만져볼 수도 없어 알기가 어렵다. 사진만으로는 저희 제품인지 확인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B 백화점 직원도 비슷한 취지로 짧게 언급하면서 말을 아꼈다.

실제 두 백화점 매장에서 '논란'의 옷은 찾을 수 없었다. 봄을 앞둔 만큼 얇은 트렌치코트들이 전시돼 있었다. 전시된 일부 코트는 김 여사가 입은 코트와 유사성이 있었지만, 색상과 디자인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청와대는 온라인상에서 제기되는 '명품 코트' 의혹을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고가의 수입 의류라는 억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