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22일 만에 공개 행보…'김정일 생일' 금수산 참배
입력: 2020.02.16 10:20 / 수정: 2020.02.16 10:2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위원장, 광명성절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2월 16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지난달 25일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 이후 22일 만에 공개 행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가 민족 최대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에 즈음해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참배 날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광명성절 당일 자정에 참배를 했던 전례를 고려하면 이번에도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집권 다음 해인 2013년부터 매년 광명성절에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해왔다.

김정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은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 이후 22일 만이다. 특히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 전환을 선포한 지난달 28일을 기점으로 첫 행보다.

이날 참배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국무위원회 위원을 비롯해 중앙위원회 정치국 성원들이 참가했다.

신문은 "정치국 성원들은 강철의 신념과 천리혜안의 예지, 특출한 령도 실력으로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새 역사를 펼쳐가는 김정은 동지의 사상과 영도를 높이 받들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결정 관철을 위한 장엄한 정면돌파전의 선봉에서 혁명적 진군의 보폭을 더욱 힘차게 내 짚어나갈 철석의 맹세를 다졌다"고 밝혔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