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바른·대안·평화 '민주통합당' 난항…손학규 "동의한 적 없다"
입력: 2020.02.15 00:00 / 수정: 2020.02.15 00:00
14일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민주통합당을 만들기로 합의했지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반대 의사를 드러내면서 난항이 예상된다. /뉴시스
14일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민주통합당'을 만들기로 합의했지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반대 의사를 드러내면서 난항이 예상된다. /뉴시스

17일 합당…각 당 추인 불투명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오는 17일 '민주통합당'이라는 이름으로 통합에 나선다. 하지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동의한 적 없다"며 반대 의견을 드러내면서 난항이 예상된다.

14일 오후 박 위원장과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한 뒤 합의문을 발표했다.

통합당의 지도부는 세 당의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로 하고, 각 당에서 1명씩 최고위원을 추천하기로 했다. 또 공동대표 중 연장자를 상임대표로 한다. 이에 따라 손 대표가 상임대표를 맡고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정동영 평화당 대표가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또한 대표의 임기를 오는 28일까지로 하고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다. 이같은 내용은 통합당의 당헌 부칙에도 규정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통합 절차를 마친 뒤 통합당의 강령에 동의하는 청년미래세대, 소상공인협회 등과 통합을 추진키로 했다. 이같은 합의사항은 각 당의 추인 후 확정된다. 결국 최종합당 과정이 남아있는 가운데 통합 방식과 절차를 놓고 다시 이견이 드러날지 주목된다.

앞서 대안신당은 손 대표의 선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이 대안신당을 빼고 통합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황인철 대안신당 사무부총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결국 협상은 대안신당이 양보해서 된 것 아닌가"라며 "큰 틀에서 대폭 양보해 통합으로 가자는 의원님들의 공감대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안신당에서도 논의가 더 필요해보이는 상황이다. 박주현 평화당 통추위원장은 "대안신당 안이 복잡한 것 같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민주통합당 합의문과 관련해 동의한 적 없다며 최고위에서 의결될 확률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손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는 모습. /배정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민주통합당' 합의문과 관련해 "동의한 적 없다"며 "최고위에서 의결될 확률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손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는 모습. /배정한 기자

또한 손 대표도 합의문에 대해 반대 입장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황 부총장은 "바른미래당 협상대표인 박주선 위원장이 손 대표와 소통을 책임지고 진행해왔기 때문에 오늘 합의와 마찬가지로 박 위원장이 손 대표와 직접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합의문과 관련해 "동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손 대표는 "합의를 내가 해준 것도 아니고 동의한 적이 없는데 합의문이 나갔다"며 "호남신당으로 가는 것에 대해선 미래세대와의 통합에도 걸림돌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합의문 발표와 관련해 사전에 박주선 통추위원장과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합의문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 "최고위에서 의결될 확률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3당 합당을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젊은 세대들은 호남 신당과는 통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지금 호남 신당으로 통합해 '도로 호남당'이 됐을 때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총선 승리를 기약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신당 통합추진회의에서 '손학규·정동영 지도부 퇴진'을 당헌 부칙에 넣는 것을 두고서도 "우리나라 정치가 얼마나 후진적이면 대표를 그만두겠다는 것을 당헌 부칙에 넣는가. 정치의 격을 스스로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민주통합당이 바른미래당의 추인을 받을 수 있을지 여부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통합 전부터 파열음이 나오는 가운데 총선 전 호남 통합이 가능할지 주목된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