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바른미래당, 수명 다했다" 탈당
입력: 2020.02.05 14:10 / 수정: 2020.02.05 14:10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5일 바른미래당은 수명을 다했다. 잘못된 합당의 주역들이 분란의 축이 됐고 결국 당을 이리저리 찢어버렸다고 밝히며 탈당을 선언했다. /남윤호 기자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5일 "바른미래당은 수명을 다했다. 잘못된 합당의 주역들이 분란의 축이 됐고 결국 당을 이리저리 찢어버렸다"고 밝히며 탈당을 선언했다. /남윤호 기자

"잘못된 합당의 주역들이 당을 찢어버렸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국회=문혜현 기자]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당분간 무소속으로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탈당 선언문을 통해 "며칠간 참담한 심경으로 묵언의 시간을 보냈다. 이제 말씀드려야 할 때"라며 "바른미래당은 수명을 다했다"고 선언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잘못된 합당의 주역들이 분란의 축이 됐고 결국 당을 이리저리 찢어버렸다. 당 대표는 비상한 전환점을 만드는 대신 파국의 인사로 쐐기를 박아버렸다"며 "힘을 합치고 당을 바로 세우려는 시도들은 무력했고, 저도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당원들께 참으로 부끄럽고 송구하다. 특히 4년 전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선거혁명을 만들어주신 국민들과 저를 당선시켜줬던 관악구민들께 고개를 들 수가 없다. 결국 그 대의를 잘 가꾸어나가지 못했고 이제 바른미래당으로는 되살릴 수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지역의 당원들께 설명 드린 후 곧바로 실행할 것"이라면서 "험난한 길일지라도, 낡은 정치판을 바꾸고 미래세대를 중심으로 산업화와 민주화 시대를 넘어서 정치적 시대교체를 이루는 일에 무소속으로 작은 힘이라도 보탤 것이다. 정치적 유불리를 좇아 이리저리 곁눈질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