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최측근 이찬열, 바른미래당 탈당할 듯
입력: 2020.02.04 06:50 / 수정: 2020.02.04 06:50
이찬열 바른미래당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한다. 이 의원이 지난해 합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이찬열 바른미래당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한다. 이 의원이 지난해 합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바른미래당, 사실상 공중분해 예상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찬열 의원이 4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의원은 당을 떠나 당분간 무소속으로 활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2016년 10월 손 대표와 함께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고, 2018년 바른미래당 전당대회 당시에는 손학규 당시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현재 손 대표의 안철수 전 대표와의 갈등을 겪는 가운데 당권파 의원들은 손 대표를 향해 10일까지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손 대표가 이를 거부하면 탈당한다는 입장이다. 이 상황에서 손 대표의 측근인 이 의원이 탈당하게 된다면, 당은 공중분해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철수 신당'은 2일 신당 추진 계획을 밝힌 뒤 곧장 임시 홈페이지를 개설해 창당 발기인 신청과 정책 제안, 인재 추천을 접수하고 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