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서울·평양 직통전화 개통…어제 첫 통화"
입력: 2020.01.31 11:12 / 수정: 2020.01.31 11:12
통일부가 남북이 30일 연락대표협의를 통해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 전화 및 팩스 각각 1대를 운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남북이 30일 연락대표협의를 통해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 전화 및 팩스 각각 1대를 운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박재우 기자

"北, 금강산지구 철거 일정 당분간 연기"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는 31일 남북이 전날(30일) 연락대표협의를 통해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 전화 및 팩스 각각 1대를 운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및 금강산관광과 관련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앞서,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운행을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남측과 합의한 바 있다 .

여 대변인은 "어제 22시 30분께 시험통화를 거쳐 연결 상태를 확인했다"며 "남북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연락체계를 운영하기로 합의했으며, 이에 따라 오늘 오전 9시 통화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전화선 거점을 묻는 질문에 "우리 측의 경우에는 서울사무소에 설치할 예정"이라며 "북측의 경우에는 구체적인 장소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측은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를 통해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전염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금강산지구 철거 일정을 당분간 연기하기로 했다고 알려왔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