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충격적 실제 행동 넘어갈 것" 무력 도발 시사
입력: 2020.01.02 07:04 / 수정: 2020.01.02 07:0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28~31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무력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노동신문 갈무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28~31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무력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노동신문 갈무리

美 비난하며 압박…대화 여지는 남겨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력 도발 가능성을 시사하며 미국을 압박했다.

1일 북한 노동신문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28~31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조(북)미간의 교착상태는 불가피하게 장기성을 띠게 되어 있다"며 "근간에 미국이 또다시 대화 재개 문제를 여기저기 들고 다니면서 지속적인 대화 타령을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사면초가의 처지에서 우리가 정한 연말시한부를 무난히 넘겨 치명적인 타격을 피할 수 있는 시간벌이를 해보자는 것일 뿐"이라며 "우리 공화국을 완전히 질식시키고 압살하기 위한 도발적인 정치군사적, 경제적흉계를 더욱 노골화하고 있는 것이 미국의 이중적 행태"라고 했다.

그는 "우리는 결코 파렴치한 미국이 조미대화를 불순한 목적 실현에 악용하는 것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껏 우리 인민이 당한 고통과 억제된 발전의 대가를 깨끗이 다 받아내기 위한 충격적인 실제 행동에 넘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이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의 시험을 재개할 것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북한은 대화의 여지는 남겨뒀다. 김 위원장은 "미국의 핵 위협을 제압하고 우리의 장기적인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강력한 핵 억제력의 경상적 동원태세를 항시적으로 유지할 것"이라며 "우리의 억제력 강화의 폭과 심도는 미국의 금후 대조선 입장에 따라 상향 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장기전에 돌입한 현 정세를 짚은 김 위원장은 "적과의 치열한 대결은 항상 자체의 력량강화를 위한 사업을 동반하며 자기를 강하게 만드는 사업이 선행되어야 주동에 서서 승리를 쟁취할 수 있다"며 자력갱생을 강조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