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변혁 vs 바른미래, 이번엔 '안철수' 쟁탈전? 
입력: 2019.12.10 00:00 / 수정: 2019.12.10 00:00
안철수 전 대표의 거취를두고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와 당권파의 경쟁이 뜨겁다. 사진은 지난 9월 독일 마라톤 완주 당시 안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 제공
안철수 전 대표의 거취를두고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와 당권파의 경쟁이 뜨겁다. 사진은 지난 9월 독일 마라톤 완주 당시 안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 제공

安 측 "시간 필요"…바른미래 "상표등록 해야 할 지경"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거취를 놓고 변화와 혁신(변혁) 신당 추진 측과 바른미래당이 논쟁을 벌여 주목된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안 전 대표의 정계복귀 시점을 놓고 여러 말들이 나온다. 특히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혁이 지난 8일 신당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하면서 안 전 대표와 측근들 합류에 이목이 쏠렸다.

당장 변혁 신당 창당에 이름을 올린 안철수계는 신당추진기획단장을 맡은 권은희 의원뿐이다. 이런 이유로 사실상 반쪽으로 출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러자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된 하태경 의원은 안 전 대표 합류 가능성을 내비쳤다. 하 위원장은 "저희가 개문발차 할 수밖에 없다. 저는 합류할 것으로 본다. 12월 중에는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의 변혁 합류와 관련한 보도에 김도식 전 안 전 대표 비서실장은 9일 "안 전 대표가 변혁 신당에 12월 합류 예정이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름을 밝힌다"면서 "안 전 대표는 현재 해외 현지 연구활동에 전념하고 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때문에 변혁 신당에 참여할 의사를 밝힌 적도 없고, 그럴 여건도 아님을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변혁 창당준비위원장은 8일 안 전 대표와 관련해 합류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지만, 다음 날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신당에 참여할 의사를 밝힌 적도 없고, 그럴 여건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8일 변혁 중앙당 발기인 대회에 서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 된 후 당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답하는 하 의원. /뉴시스
하태경 변혁 창당준비위원장은 8일 안 전 대표와 관련해 "합류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지만, 다음 날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신당에 참여할 의사를 밝힌 적도 없고, 그럴 여건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8일 변혁 중앙당 발기인 대회에 서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 된 후 당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답하는 하 의원. /뉴시스

바른미래당도 김 전 비서실장의 입장을 환영하면서 변혁의 하 위원장을 향해 "더 이상 안 전 대표를 거론하지 말라"라고 밝혔다.

이내훈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제는 안 전 대표를 상표등록 해야 할 지경"이라며 "변혁에서의 반민주적 분당 행위와 사상 초유의 두 집 살림은 이해할 방도가 없다. 안 전 대표가 변혁에 합류하리라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언어유희"라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의 합류로 컨벤션 효과를 기대했던 변혁은 김이 빠질 수밖에 없다. 변혁 측 관계자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분위기가 상당히 침체돼 있다"라면서 "하 위원장의 발언은 안 잔 대표에 대한 최대한의 예의를 갖추기 위한 것으로 본다"라며 향후 합류하지 않을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안철수계도 김 전 비서실장 발언 후 특별한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안 전 대표 최측근은 "안 전 대표와 관련해서는 할 말이 없다. 처음부터 안 전 대표가 변혁에 가겠다고 밝힌 바가 없다"라면서 "변혁 측이 (안 전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유리한 쪽으로 해석한 게 아닌가 싶다.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안철수계 관계자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중앙당 발기인 대회에는 참석하지 않고, 지역 발기에 참여하기로 했었다"고 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가 합류 불가를 알리면서 이들의 움직임도 당분간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안 전 대표의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미국에 체류 중인 안 전 대표의 정계 복귀 시점은 여전히 유동적이다. 다만, 안 전 대표가 조기 귀국해 어느 쪽으로 합류하느냐에 따라 변혁과 바른미래당은 물론 총선에 미치는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