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아세안, 한반도문제 아세안 지지 강화하는 계기"
입력: 2019.11.24 21:09 / 수정: 2019.11.24 21:09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번 행사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아세안의 지지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벡스코=신진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번 행사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아세안의 지지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벡스코=신진환 기자

"국민께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 기대"

[더팩트ㅣ부산 벡스코=박재우 기자]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번 행사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아세안의 지지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24일 부산 벡스코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오프닝 브리핑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의 문제는 아세안의 평화 나아가 아시아 전체의 평화와 떼래야 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를 감안해 한반도평화구축을 위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 간에 더욱 긴밀한 협력 도모하고자 한·아세안 역사상 처음으로 한반도 문제 논의하는 별도의 세션을 마련했다"며 "우리의 한반도 정책에 대한 아세안의 보다 적극적인 이해와 지지를 확보하고 관련 협력을 확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한·아세안의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의미를 부여하며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 △미래 30년 내다보고 한층 격상하는 단계라고도 평가했다.

25일 아세안 국가 정상들을 위한 환영 만찬으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시작된다. 브리핑을 하고 있는 강경화 장관의 모습. /부산 벡스코=신진환 기자
25일 아세안 국가 정상들을 위한 환영 만찬으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시작된다. 브리핑을 하고 있는 강경화 장관의 모습. /부산 벡스코=신진환 기자

강 장관은 "아세안 각국과의 양자회담을 통해서 우리 국민께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아세안 관련 일정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소개했다. 25일 아세안 국가 정상들을 위한 환영 만찬이 예정됐고, 26일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본회의와 업무오찬이 진행된다. 아울러, 한-메콩 일정도 진행된다. 26일 오후 메콩국가 정상들을 위한 환영 만찬이 예정돼 있고, 27 한-메콩 정상회의를 끝으로 전체 회의 일정이 종료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부산에서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미얀마, 라오스 등 5개국 정상과 각각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27일 한-메콩 정상회의가 종료된 후에는 서울에서 베트남 총리와 말레이시아 총리의 공식방한을 각각 접수하게 된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