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홍준표, 한국당 '원외 거물'의 엇갈린 총선 행보
입력: 2019.11.19 17:36 / 수정: 2019.11.19 17:36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인적쇄신 요구가 거센 가운데 내년 총선에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은 험지 출마, 홍준표 전 대표는 마이웨이를 예고했다. /더팩트 DB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인적쇄신 요구가 거센 가운데 내년 총선에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은 '험지 출마', 홍준표 전 대표는 '마이웨이'를 예고했다. /더팩트 DB

김병준 "수성갑 대신 험지 출마" vs 홍준표 "나를 두고 시비 걸지 말라"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영남 중진 불출마'(김태흠 의원), '현역 의원 전원 불출마'(김세연 의의원) 등 고강도 인적쇄신 요구가 거센 가운데 원외 거물급 인사인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의 엇갈린 선택이 눈길을 끈다.

대구 수성갑 출마를 준비했던 김 전 위원장은 "수성갑 대신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했고, 홍 전 대표는 본인의 여의도행에 "시비를 걸지 말라"고 일갈했다.

김 전 위원장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이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어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대신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 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사실 대구 수성갑은 한국당 인사에게 쉬운 지역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역임했던 여권의 차기 대권 주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 의원인 지역이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62.3%의 높은 득표율로 당선됐다.

또한 매일신문이 지난 6월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여론조사를 한 결과 'TK를 이끌어갈 지도자' 1위(18.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위는 홍 전 대표(13.5%)가 차지했다(조사기간 6월 28~30일, 조사대상 대구 만 19세 이상 남녀 2008명,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2%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이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경북지역이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 할 수 있는 수성갑에 출마하려고 했다"며 "지금도 대구·경북이 새로운 모습으로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어디서 무엇을 하건 이를 위해 힘쓰겠다"고 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자급 인사가 '험지 출마' 의사를 밝힌 것은 김 전 위원장이 처음이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수명이 다했다며 모두가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해 한국당이 술렁이고 있다. 김 의원이 지난 7월 여의도연구원 사무실에서 <더팩트>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수명이 다했다"며 "모두가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해 한국당이 술렁이고 있다. 김 의원이 지난 7월 여의도연구원 사무실에서 <더팩트>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반면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의도행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굳이 8년이나 쉰 국회의원에 다시 출마하려는 이유는 네 번이나 험지에서 한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하려고 하는 게 아니라 정권 교체를 위해서 마지막으로 여의도에 가야겠다는 것이 첫 번째 이유다"고 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두 번째 이유는 당 대표 시절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 참석해 달라고 요청해 참석했더니 친박(친박근혜) 의원들 몇몇이 수군거리며, 국회의원도 아닌 사람이 왜 의원총회에 오느냐고 핀잔을 주기에 이런 당에서 정치를 계속하려면 국회의원이 반드시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평당원 신분으로 당 지역 경선에 참여해서 여의도 복귀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나를 두고 시비를 거는 것은 옳지 않다. 나는 이 당에서 유일하게 박근혜 탄핵 정국을 책임질 아무런 이유가 없는 사람이고, 오히려 탄핵으로 궤멸 되었던 이 당을 살린 사람이다. 물갈이는 탄핵 정국에서 책임져야 할 사람들끼리 논쟁하고 나를 끼워 그 문제를 왈가왈부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두 인사 모두 한국당의 어려운 상황에는 공감하고 있지만, 김 전 위원장은 사실상 지도부에 자신의 거취를 맡겼고, 홍 전 대표는 본인만의 길을 걷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다만 홍 전 대표는 출마 지역구는 내년 1월 이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또 다른 원외 거물인 김태호 전 경남지사는 고향인 경남 거창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서울 광진을 출마를 준비 중이다. 인적쇄신론이 거센 한국당에서 원외 거물급 인사 대부분은 차기 총선을 통한 여의도행을 노리고 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