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차기 법무부 장관' 추미애 급부상 배경은?
입력: 2019.11.14 00:05 / 수정: 2019.11.14 00:05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빈자리를 메울 차기 후보로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가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열린 민주당 전국전대의원대회에 참석한 추 의원. /남윤호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빈자리를 메울 차기 후보로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가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열린 민주당 전국전대의원대회에 참석한 추 의원. /남윤호 기자

판사 출신 5선 의원으로 역량 충분…"검찰개혁 적임자"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빈자리를 메울 인사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급부상하고 있다. 판사 출신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바 있는 추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분석과 함께 당에서 이미 청와대에 추천했다는 말까지 나온다.

차기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도 오른 추 의원은 서울 광진구을에서 5선 한 것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을 지나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대표로 여당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러한 '실적'은 추 의원이 민주당 창당 후 유일하게 당 대표 2년 임기를 채운 인사라는 기록을 남긴 배경이 됐고, 지지층으로부터는 안정감과 신뢰를 얻는 동력이 됐다.

추 의원 하마평은 지난 12일 민주당이 추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추천한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언론보도도 시작했다.

당초 차기 법무부 장관엔 현역 의원이 적절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현직 의원 불패 신화'가 있는 만큼 조 전 장관 임명 당시 인사청문회에서 겪었던 극한 갈등 등이 확연히 적을 것이란 이유에서였다. 추 의원 이외에도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의원과 판사 출신인 박범계 의원의 이름이 거론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한 사법개혁특위 위원장을 지냈던 이상민 의원, 언론인 출신으로 법사위원장을 지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물망에 오르며 총선을 앞둔 중폭 개각의 인선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 전 장관 후임자의 인사청문회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청와대 입장에선 5선 중진인 추 의원이 적절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8월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성남공항을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송하는 추 의원. /임영무 기자
조 전 장관 후임자의 인사청문회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청와대 입장에선 5선 중진인 추 의원이 적절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8월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성남공항을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송하는 추 의원. /임영무 기자

이중 민주당의 추천 보고가 나온 추 의원을 향해 전문가들도 지명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사법개혁의 적임자를 찾다보니 결국 확인된, 검증된 사람에게 총대를 메게 해야 한다. 관료들은 총대를 못 메기에 정치인이 돼야 하는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에선 여성 각료에게 우선권이 있다"며 "강경 개혁론자면서 대구 경북 출신인 추 의원이 본인의 의지만 있다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았다.

특히 박 평론가는 "추 의원은 법사위원장을 하면서 사법체계에 정통한 사람"이라며 "전해철 의원도 물망에 여러 번 올랐지만 '삼철'이라는 문 대통령 측근 이미지가 있다. 때문에 다시 총선에 나서서 내년 정권 교체의 중심이 되고, 추 의원이 검찰개혁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했다.

최영일 시사평론가도 비검찰출신 위주로 법무부 장관을 인선했던 청와대의 방침과 지향에 추 의원이 적합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통화에서 "청와대에 실제로 보고가 됐다면 그 자체가 추 의원의 동의를 전제로 한 것"이라며 "청와대의 결정이 남았지만 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전망했다.

최 평론가는 "일각에선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문재인 정권의 창출을 도운 이가 법무부 장관직에 오르겠나라는, 고사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왔지만 최근 추 의원의 의지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가장 큰 부담은 인사청문회다. 추 의원은 다선이라서 새롭게 검증에서 나올 게 없고 안정적인 편"이라며 "당 대표를 했었고, 청문 위원들도 다선 중진 의원에 대한 기본적인 예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여성 법무부 장관은 노무현 정부 시절 강금실 장관이 유일하다. 이 점을 두고 최 평론가는 "(추 의원을 인선하게 되면) 여성 장관 비율을 늘리는 동시에 강 전 장관 시절 올곧게 일했던 이미지가 함께 기억되면서 플러스 요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추 의원이 총선에 나가지 않을 의향이 있다면 청와대의 필요와 본인의 의지가 맞는 중일 것 같다"며 "청와대가 오늘 내일 중에 결정한다면 추 의원이 고려될 것이고, 하루 이틀 더 걸린다면 복수 후보를 놓고 고심이 깊을 수 있다는 뜻으로 추측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