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황교안에 "보수통합단장에 '원유철' 아닌 것 같다"
입력: 2019.11.12 12:49 / 수정: 2019.11.12 12:49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미래: 대안찾기 토론회 중 황교안 대표에게 전날 보낸 문자를 확인하고 있다. /뉴시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미래: 대안찾기' 토론회 중 황교안 대표에게 전날 보낸 문자를 확인하고 있다. /뉴시스

멀어진 '유승민-원유철' 관계 고려한 듯…"'막말' 김재원도 징계해야"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당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내정된 원유철 의원에 대한 인사 재고를 요청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친박(친박근혜)' 인사인 원 의원으로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이끄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와 통합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에 따르면 권 의원은 지난 11일 황 대표에게 "자꾸 월권적인 발언을 드리게 되어 송구하다. 통합추진단장으로 원 의원은 (적합한 인물이) 아닌 것으로 생각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유 대표가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2015년 2월 원내대표로 당선됐을 당시 정책위의장이 원 의원으로 이때까지는 두 사람의 관계는 좋았다.

하지만 유 대표가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불협화음을 일으키며 관계가 틀어지자, 원 의원은 유 대표 대신 친박계와 손을 잡았다. 유 대표가 원내대표에서 물러난 이후 원 의원은 친박계의 지지를 바탕으로 후임 원내대표에 오르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이 사태를 거친 이후 유 대표와 원 의원의 관계가 멀어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많다.

권 의원은 또 황 대표에게 '막말'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청하기도 했다. 권 의원은 황 대표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총선 국면이 될수록 품격 없는 발언이 속출될 우려가 큽니다"라며 "김재원 의원의 이해찬 2년 내 사망 발언이 그 예입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권 의원은 "이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서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윤리위 회부가 필요하다고 사료된다"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총 513조 원 규모의 내년도 슈퍼 예산안을 심사하는 국회 예결위원장과 예산소위원장을 겸직하고 있지만, 지난 9일 대구에서 열린 당 행사에서 '이해찬이 2년 안에 죽는다'는 한 택시기사의 말을 그대로 전해 막말 논란이 일었다.

권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가 다음 달 만료되는 가운데 내년 총선까지 임기가 연장되지 않을 경우 유력한 차기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