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美 스틸웰 접견서 지소미아·방위비 입장 제시할 것"
입력: 2019.11.05 15:16 / 수정: 2019.11.05 17:04
외교부가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접견에서 지소미아와 한미방위비분담금과 관련해 논의한다면 기본 입장을 제시할 거라고 언급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외교부가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접견에서 지소미아와 한미방위비분담금과 관련해 논의한다면 기본 입장을 제시할 거라고 언급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한미동맹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더팩트ㅣ외교부=박재우 기자] 외교부가 5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하는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의 접견 자리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과 한미방위비분담금 관련해 "의견 교환을 한다면, 각자의 입장을 제시하는 선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지소미아에 대해서는 미국 입장과 우리측 입장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스틸웰 차관보는 아시아 순방의 일환으로 일본과 태국 등을 거쳐 5일 밤 한국에 도착해 2박 3일 일정을 소화한다고 전해졌다. 스틸웰 차관보는 강 장관을 예방하고 외교부 및 청와대의 고위당국자 등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6일 강경화 장관이 미국 국무부 키이스 크락 경제차관과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태차관보를 접견한다고 밝혔다. 이 접견에서 한미 관계의 포괄적 발전 방안 그리고 정세,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한 공동의 노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또한, 외교부는 "이번 스틸웰 차관보의 방한을 통해 굳건한 한미동맹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지소미아 종료 시점이 이달로 다가온 것에 대해 한 기자가 묻자 "(한·일)국장급에서는 정기적으로 만나왔다"며 "당장 말씀드릴 사안은 없다"고 답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