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김정은 조의문, 文대통령 전달 뒤에 알았다"
입력: 2019.11.01 10:58 / 수정: 2019.11.01 10:58
통일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의문을 문재인 대통령이 전달받은 이후에 인지했다고 시인했다. 사진은 통일부 내부의 모습. /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의문을 문재인 대통령이 전달받은 이후에 인지했다고 시인했다. 사진은 통일부 내부의 모습. /통일부=박재우 기자

"장례를 조용히 치르겠다는 대통령의 뜻과 연장선상"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에 조의문을 전달한 사실을 문 대통령이 전달받은 다음에 알았다고 시인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언제 통일부가 이 사실을 인지했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시간 등에 대해서는 추가로 확인해 드릴 내용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언론보도를 통해 통일부가 이 사실을 반나절 가까이 모르고 있다며 '통일부 패싱' 논란을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께서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를 가족들과 조용히 치르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통일부의 대응도 이러한 연장 선상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북한이 조의문 전달 다음 날인 지난 31일 방사포 2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관계부처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차원의 입장 표명이 있었다"며 "강한 우려를 표했는데, 정부 전체가 같은 입장"이라고 전했다.

북한 김 위원장이 남측 접촉 금지령을 내렸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바는 없다"며 "관련해 남북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서 상시 연락체계를 구축, 계속 가동하고 있으며 인도지원 단체의 방북도 계속 이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