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에 금강산 관련 당국간 실무회담 제안"
입력: 2019.10.28 11:18 / 수정: 2019.10.28 11:18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금강산 관광 시설 철거 관련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대북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금강산 관광 시설 철거 관련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대북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구체적인 날짜, 장소는 명시하지 않아"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28일 북한에 금강산 관광 시설 철거 관련 남북당국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대북통지문을 발송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와 현대 아산은 오늘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 북한은 우리 정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길 바란다"라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했고,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며 "현대아산은 당국 대표단과 동행해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더불어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관계의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서도 우리 기업의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인 조치는 국민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 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북측 통지문에 따르면 문서교환 방식으로 실무적인 문제를 다루자고 했는데, 회담을 제안한 이유에 대해선 "금강산 관광 문제는 당국 간의 만남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에 근거해서 오늘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답했다.

실무회담에 참여할 당국자에 대해선 "과거에도 금강산 관광과 관련된 실무회담은 국장급에서 이루어졌다"고 답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보낸 대북통지문에 구체적으로 날짜와 장소를 명시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