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외,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위해 금일봉 전달
입력: 2019.10.11 16:20 / 수정: 2019.10.11 16:20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본 지역의 조속한 북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금일봉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본 지역의 조속한 북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금일봉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노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직원들도 성금 모아 기탁 예정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지역의 복구를 위해 구호성금을 기탁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제18호 대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위로하고 조속히 삶의 터전을 복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오늘 오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태풍 피해 구호성금으로 금일봉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노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직원들도 자율적으로 성금을 모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 4월 강원도에서 큰 산불로 인해 피해를 본 주민들을 위해서도 구호 성금을 전달한 바 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