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확대경] 국정감사에 나타난 뜻밖의 '이것' (영상)
입력: 2019.10.08 05:00 / 수정: 2019.10.08 05:00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국대 떡볶이를 들고나와 질의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는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나왔다가 동물 학대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국회=문혜현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국대 떡볶이'를 들고나와 질의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는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나왔다가 동물 학대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국회=문혜현 기자

'국대 떡볶이'부터 '드론헌터'까지…올해도 눈길 끈 국감 이색 질의

[더팩트ㅣ국회=이원석·문혜현 기자·한건우 영상 인턴기자] 국정감사가 한창 진행 중인 7일 국회엔 예상치 못한 '이것'들이 등장해 이목이 집중됐다. 매년 국감 때마다 등장하는 이색 질의는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불러오곤 한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 '떡볶이'를 등장시켰다. 그가 들고 온 떡볶이인 '국대 떡볶이'의 김상현 대표는 최근 공개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김 의원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에게 "떡볶이 좋아하냐"며 "이게 그 유명한 바로 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말했다가 가루가 될 준비를 하고 있는 국대 떡볶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 의원은 조 위원장에게 가맹사업법 관련 '차액가맹금 공개' 정책에 대해 질의했다. 해당 정책은 프렌차이즈 가맹점에게 본사가 원재료를 강제로 구매하게 해 폭리를 취하는 것을 막기 위해 원재료 가격 등을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김 의원은 "마진까지 전부 공개하라고 하면 월권이 아니냐"며 "이러니까 떡볶이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은) 공산주의자다'라고까지 이야기하는 것 아니겠냐"고 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사업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내용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애초 이날 오전부터 취재진 사이엔 김 의원이 국대 떡볶이를 국감 참석자들에게 돌릴 것이란 소식이 돌았다. 그러나 이는 회의장에 음식물 반입을 해선 안 된다는 국회법으로 인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이 가져온 떡볶이는 랩으로 포장된 상태였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해에도 국감에 살아있는 벵갈 고양이를 데려와 화제가 됐었다. 다만 당시 동물 학대 논란이 불거져 큰 비판을 받기도 했다.

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드론헌터(전파교란기)를 직접 들고 나와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드론헌터(전파교란기)를 직접 들고 나와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선 역시 한국당인 송희경 의원이 마치 총처럼 생긴 '전파 교란기'(드론헌터)를 들고나와 관심을 끌었다. 이날 과방위 국감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기관이 대상이었다.

무선통신을 방해해 드론을 무력화할 수 있는 이 장비와 관련 송 의원은 원전 안전의 위협요인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불법드론을 차단하기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현행 전파관리법상 전파 교란기를 쓰는 것은 징역 10년형까지 가능한 불법행위"라며 "경찰청이 최근 6대를 구매했는데 법 규정 때문에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파 교란기 때문에 불법 드론이 가옥 등 민간 시설에 추락할 경우 2차 피해를 누가 보상할 것인가도 문제"라고 했다.

송희경 의원실에선 이를 사전에 취재진에게 '이색 아이템 등장'이라며 문자를 보내 알리기도 했다. 송 의원 역시 앞서 지난해 국감에서 스마트폰 생체인증을 직접 시연해 주목받았다.


lws20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