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이 유죄되는 현실 안타깝다"
입력: 2019.10.01 19:43 / 수정: 2019.10.01 19:43
조국 법무부 장관은 1일 대정부질문 마지막 발언에서 저로서는 미확인 보도에 대해 억울한 점이 있다며 여러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배정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1일 대정부질문 마지막 발언에서 "저로서는 미확인 보도에 대해 억울한 점이 있다"며 여러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배정한 기자

"국민은 제게 실망하면서도 촛불 들어"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1일 "저로서는 제가 할 수 있는 순간까지 제 일을 하고자 한다. 그 과정에서 불쏘시개 역할만 하면 충분하다고 본다"며 자신을 둘러싼 여러 논란과 검찰 개혁 의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마지막 순서로 나온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처 말하지 못한 게 있다면 다 말해보라"고 하자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저로서는 미확인 보도들에 대해 억울한 점이 있었다"며 "제 가족이 수사를 받고 있는데 마냥 지켜만 봐야 해서 개인적으로 고통스러웠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제 가족은 검찰수사에 순순히 응하고 있고 앞으로도 순순히 응할 것이다. 저도 일체 간섭이나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 수사와 재판을 통해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고, 최종 결과에 대해선 법적 문제를 떠나 저 역시 무한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언론보도를 통해 의혹이 나오면 바로 유죄가 되는 현실이 개인적으로 안타깝다"며 "제 가족의 일로 저와 가족에게 많은 실망하셨을 것을 안다. 죄송한 마음이 그지없다"고 했다. 다만 조 장관은 "국민은 저에게 실망하면서도 광장에 나와 촛불을 들었다. 제 개인이나 가족을 위해서 그랬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검찰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가 흔들릴까 봐 무산될까 봐 걱정돼 전국에서 모인 듯하다"고 덧붙였다.

lws20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