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프리즘] 손혜원, '폐암 투병' 김철민에 성금…"10배, 100배 갚고파"
입력: 2019.09.06 05:00 / 수정: 2019.09.06 05:00
손혜원 무소속 의원(왼쪽)이 개그맨 김철민 씨의 폐암 투병 소식을 듣고 100만 원에 달하는 성금을 전달했다. /김세정·임세준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왼쪽)이 개그맨 김철민 씨의 폐암 투병 소식을 듣고 100만 원에 달하는 성금을 전달했다. /김세정·임세준 기자

김철민 "너무나도 감사"…의원실 "원래 돕는데 아낌 없는 분"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최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개그맨 김철민(52·본명 김철순) 씨에 성금 100만 원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7080 개그맨 마지막 세대로 활동했던 김 씨는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양평 요양원에서 힘겨운 투병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김 씨와 손 의원은 일면식이 없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 의원실 측 관계자는 후원 배경에 대해 "이외수 선생님의 독려를 보고 하게 됐다"며 "손 의원 사비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의원실도 관련 사실을 나중에야 알았다"며 "의원님이 원체 어려운 사람들 돕는 데 아낌 없는 분이라 저희도 모르는 일들이 있다. 잘 아는 분은 아니지만, 이 선생님의 말씀을 보고 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소설가 이외수 씨는 앞서 자신의 SNS에 "김철민이 현재 폐암 말기 환자로 원자력병원에 입원해 있다.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에 봉착해 있다. 적은 금액이라도 괜찮다. 그에게 힘을 실어 주시기를 요청한다. 김철민은 자신의 어려움보다는 남의 어려움을 더 안타까워 했던 착한 심성의 인물이다. 버스킹으로 모금한 돈으로 불우한 이웃을 돕던 인물이었다. 간곡한 마음으로 여러분께 도움을 요청한다"고 호소한 바 있다.

지난달 7일 원자력병원 휴게실에서 <더팩트>기자와 만난 김철민(왼쪽)은 삶과 죽음 모두 운명으로 담담히 받아들이고 싶은데 시간이 흐를수록 두렵고 무섭다고 말했다. /강일홍 기자
지난달 7일 원자력병원 휴게실에서 <더팩트>기자와 만난 김철민(왼쪽)은 "삶과 죽음 모두 운명으로 담담히 받아들이고 싶은데 시간이 흐를수록 두렵고 무섭다"고 말했다. /강일홍 기자

처음 계좌에 찍힌 손 의원의 이름을 보고 깜짝 놀랐다는 김 씨는 감사 인사를 전해왔다. 김 씨는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보자마자 딱 손 의원이다 싶었다. 의원님 정말 대단하시다"면서 "적은 돈 내기도 힘든데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손 의원에게) 확인도 할 수 없었고, 감사 인사도 제대로 못 드렸다"며 "길에서 노래하고 개그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이런 성금을 주셨다는 게 정말 감사하다. 완쾌되면 열 배, 백 배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고마워 했다.

김씨는 투병 사실이 알려진 후 수많은 사람의 후원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저를 모르시는 일반 시민들부터 영화배우나 동료 선후배 등 각계각층에 계신 분들이 소리 없는 성금을 보내주셨는데, 한분 한분 인사드려야 한다"며 "완쾌해서 백 배로 갚고 싶다"고 말했다.

실제 김 씨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동료들의 격려와 응원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조금 전 유재석·조세호·남창희. 바쁜 일정에도 병문안을 왔다. 너무 너무 고맙고 고맙다. 비가 온다 가수 김대훈 님, 배우 황우연 님 고맙습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외에도 송해와 임현식은 영상을 통해 응원을 전하기도 했다. 임 씨는 "철민~ 암 그거 아무것도 아냐, 이겨낼 수 있어 파이팅", 송해는 "응원한다. 용기 내, 파이팅"이라며 격려를 보냈다.

김 씨는 5년 전 간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난 이미테이션 가수 故 너훈아의 친동생으로, MBC 개그공채 5기 출신이다. 그는 개그맨 데뷔전인 89년부터 대학로에서 30년간 통기타 거리모금 활동을 벌이기도 해 '대학로의 화석', '대학로의 걸어다니는 동상'이란 별칭을 얻기도 했다. 데뷔 직후 SM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6년간 활동한 그는 90년대 후반까지 콩트코미디와 예능프로그램 등에 자주 출연했지만 개콘 세대로 트렌드가 바뀌면서 다시 대학로 활동에 들어갔다. 이후엔 가수로 활동하면서 '괜찮아'라는 음반을 내기도 했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