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의혹만 있고 진실 가려져 있어…검증 기회 주어져야"
입력: 2019.08.22 15:01 / 수정: 2019.08.22 15:01
청와대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한 여러 의혹 제기와 관련해 의혹만 있고 진실들은 가려져 있지 않나 싶다며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주문했다. /더팩트 DB
청와대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한 여러 의혹 제기와 관련해 "의혹만 있고 진실들은 가려져 있지 않나 싶다"며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주문했다. /더팩트 DB

"하루빨리 인사청문회 통해 국민이 조국 입장 들을 필요성 있어"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한 여러 의혹 제기와 관련해 "지금 여러 가지 의혹들이 나오고 있고 보도가 되고 있는데, 의혹만 있고 진실들은 가려져 있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하루빨리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조 후보자의 입장과 생각들을 국민들께서 들어야 할 필요성이 있지 않나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법에서 정해진 날짜 안까지 청문회가 하루속히 이루어지고, 그 자리에서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와 능력 등을 검증받을 기회가 주어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조속한 국회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는 동시에 현 국면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며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이 국민정서상 어떻게 판단하냐'는 질문에 "국민들의 정서에 어긋나는 것에 대해서 본인(조 후보자)의 입으로 그 입장을 들어야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며 "제가 대신해서 그 이야기를 할 수는 없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오는 30일에 청문회가 열리지 않으면 9월 1일에 문재인 대통령이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는 절차가 맞느냐'는 물음에는 "8월 30일까지 청문회를 마치도록 일단 법 조항에는 그렇게 돼 있다"면서 "그 안에 무조건 청문회가 열릴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전날 윤 수석이 주 후보자와 관련한 합리적인 문제 제기도 있고,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도 있다'는 발언 근거를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지금 어디까지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인지 혹은 합리적인 의혹 제기인지 제가 가르마를 탈 위치에 있지는 않다"면서 "무엇이 사실이고, 무엇이 사실이 아닌지에 대해서 명확하게 소명해야 되기 때문에 청문회에 대한 필요성을 계속 반복해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시기는 후보 지명자에 대한 여러 가지 것들을 조사하고, 청문회 자리에서 거기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사실관계 여부도 밝혀져야 되는 자리일 것"이라면서 "만약 그 자리가 있고 난 이후라면 무엇이 사실이고 그렇지 않다는 것을 조금 더 명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 제 말 한마디가 또 다른 의혹을 불러올 수 있지 않을까라는 우려 때문에 조심하는 것"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shincombi@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