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日, 주적으로"… 靑 국민청원으로 본 반일 감정
입력: 2019.08.12 05:00 / 수정: 2019.08.12 05:00
청와대 국민청원에서도 국민은 일본을 향해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사진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의 미쓰비시 규탄집회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미씨비시 본사 앞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전범기를 찢는 모습. /남용희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에서도 국민은 일본을 향해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사진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의 미쓰비시 규탄집회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미씨비시 본사 앞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전범기를 찢는 모습. /남용희 기자

日 경제 보복 조치 이후 日 관련 국민청원 ↑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해 반일 감정이 고조되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일본을 향해 불만 표출이 이어지고 있다. 관련한 청원들은 청와대의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충족하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동의를 얻은 것이 대부분이다. 다만 중복된 청원이 꾸준히 게재되면서 일본에 대한 반발이 어느 수준인지 가늠할 수 있을 정도다. 대표적인 청원 사례를 살펴보자.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청원들이 올라오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청원들이 올라오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1. #일본올림픽 #방사능일본 #도쿄올림픽

일본이 경제 보복을 시행한 지난달 2일 이후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글들이 올라왔다. 도쿄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글이 14건(9일 오후 기준)에 달한다. 청원 내용도 대동소이하다. 청원인들은 주로 지난 2011년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도쿄올림픽 야구와 소프트볼 종목은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에서 70km 떨어진 곳에서 진행된다. 심각한 방사능이 유출된 후쿠시마에서 경기를 치를 선수들이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우려다.

게다가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선수단 식당에서 사용하겠다고 밝히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한 청원인은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후쿠시마 농산물을 먹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외신들도 도쿄욜림픽 방사능 문제에 대해서 우려하고 있다. 미국 시사주간지 더 네이션은 지난달 25일 "도쿄 2020년 올림픽은 방사능 위험으로부터 전혀 안전하지 않다"다고 보도했다. 그 근거로 최근 후쿠시마 지역 현장을 탐방한 결과 핵발전소 인근 방사선량이 안전치 기준보다 16배나 높게 나왔다고 했다.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이후 한일관계가 악화하면서 도쿄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청원이 급격하게 늘었다. 이 점을 고려해보면 선수들의 안전 문제도 있지만,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시행한 일본에 대해 국민의 반감이 확산했다는 것으로도 읽힌다.

일본과 단교해야 한다는 청원과 동시에 정부가 일본을 주적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청원도 눈길을 끈다. 한국 YMCA 등 전국 68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아베 규탄 시민행동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역사 왜곡, 경제 침략, 평화 위협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를 여는 모습. /김세정 기자
일본과 단교해야 한다는 청원과 동시에 정부가 일본을 주적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청원도 눈길을 끈다. 한국 YMCA 등 전국 68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아베 규탄 시민행동'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역사 왜곡, 경제 침략, 평화 위협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를 여는 모습. /김세정 기자

#2. "일본과 단절"… "주적으로"

국민청원에는 우리 정부의 강경한 대응을 요구하는 글들도 더러 보인다. 특히 일본과 단교해야 한다는 청원들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 결정한 지난 2일 이후 늘어났다. 일본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어느 수준인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한 청원인은 '일본 국제사회 제소, 전범기업 재산압류, 대일국교단절을 정부에게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우리나라 정부는 일본의 경제 공격을 무마시킬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가능한 많은 국제기구에 일본경제공격을 제소해 국제여론으로 일본을 압박해야 하고, 미쓰비시, 신일철주금의 압류 재산을 현금화해 피해자들에게 배상집행해야 한다"고 적었다.

일본을 여행 금지국가로 지정해달라는 청원은 물론, 주적으로 삼자는 주장도 눈길을 끈다. 한국의 우방국인 일본을 '적'으로 간주한 셈이다. 청원인은 "일본은 대한민국과는 일시적인 시기 외에 언제든지 침략의 야욕을 버리지 않는 국가라고 생각한다"며 "이에 차기 국방백서에는 일본을 주적으로 명기해 줄 것을 심각하게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아베 총리에게 사죄한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아베 총리에게 사죄한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3. 일본이 쏘아 올린 공… "친일은 일본으로 추방"

극우단체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의 친일 발언이 연일 논란이다. 그는 국민감정과 어긋난다며 거센 비판이 일고 있지만, 아랑곳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불매 운동으로 대응하는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주장을 하는 그와 관련한 청원들이 10여개나 있다.

주 대표는 지난 1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수상님, 저희 지도자가 무력해서, 무지해서 한일관계의 모든 것을 파기한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후 논란이 일었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에 사과하고 하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자신의 딸이 위안부에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는 발언 이후 여론이 들끓고 있다. 친일 망언을 한 주 대표는 시민들로부터 봉변을 당하기도 했다.

주 대표를 향한 반발은 국민청원에서도 엿보인다. 주 씨와 관련한 글이 10여 건이 올라온 상태다. 이 가운데 주 대표와 엄마부대의 처벌을 청원하는 청원에는 9일 오후 7시 기준 1만5500명이 참여했다. 대부분 청원인들은 그의 친일 발언을 문제 삼으며 강력한 처벌과 함께 일본으로 추방해야 해달라고 요구했다.

'엄마부대' 단체 이름에서 '엄마'를 빼달라는 청원도 있다. 청원인은 "아이가 '엄마부대가 뭐 하는 거냐'고 물어볼 때마다 부끄럽고 수치심이 들어서 엄마라는 단어를 쓰는 자체도 참을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