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외신, DMZ 깜짝 회동 실시간 보도…"북한 방문한 첫 美 대통령"
입력: 2019.06.30 17:36 / 수정: 2019.06.30 17:37
30일 북미 정상이 DMZ에서 깜짝 만난 가운데,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을 밟은 것에 주목했다. /CNN 캡쳐
30일 북미 정상이 DMZ에서 깜짝 만난 가운데,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을 밟은 것에 주목했다. /CNN 캡쳐

트럼프 대통령 행보 주목…NYT '사진 찍기용' 비판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개월 만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역사적으로 재회했다. 외신은 이 만남에 주목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을 밟은 것에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오후 3시 45분께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나와 T2와 T3 사이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김 위원장과 마주한 뒤 악수를 했다. 그 뒤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함께 북측 땅을 밟고 기념촬영을 했다.

먼저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처음 밟은 대통령이 됐다고 주목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을 '쇼맨'에 비유하면서, 늘 언론에 주목받기를 바랬던 트럼프 대통령은 극적인 것을 좋아한다고 언급했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이 세 번째 정상회담이 이뤄질 거라고 이해하지 못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DMZ를 방문하기로 결정하면서 실무진들에게 김정은 위원장과의 짧은 만남에 대해 어떠겠느냐고 언급하기는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에 단순히 '사진 찍기용'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갔다 다시 남측으로 넘어오고 있다.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갔다 다시 남측으로 넘어오고 있다. /뉴시스

워싱턴포스트(WP)도 "66년 전 정전협정 이후 첫 미국 대통령의 북한 방문"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만남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서 반갑다. 이곳에서 만나 뵙는 걸 전혀 기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자신의 제안을 트위터로 실시간으로 알리면서 (Broadcast) 이 만남은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즉각 반응하면서 이뤄졌다고 했다.

하지만, 두 정상이 친서를 교환했다는 것을 주목하며 이 만남이 단순히 24시간 안에 이뤄졌다는 것에 의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깜짝 만남'이라는 것을 강조했다고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 /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 /AP.뉴시스

CNN은 두 정상의 만남을 라이브로 방영하면서 트럼프가 북한 땅을 밟고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대했다는 것에 집중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백악관 방문에 대해 그 자리에서 대답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 따뜻하게 맞아줬다"며 "이 모습을 보아 양국 간 관계는 정상 궤도로 돌아온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북미 두 정상은 40여분가량 남쪽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만나 비핵화 협상 실무협상을 계속하기로 약속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