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방장관에 "북한 목선 포착·경계 못한 부분 점검"
입력: 2019.06.20 22:24 / 수정: 2019.06.20 22:24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정박한 사건과 관련해 포착 및 경계하지 못한 부분과 삼척항 도착 이후 국민에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의 대응에 문제점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할 것을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정박한 사건과 관련해 포착 및 경계하지 못한 부분과 삼척항 도착 이후 국민에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의 대응에 문제점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할 것을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청와대 제공

靑, 北목선 은폐·축소한 적 없어…"그런 표현 유감"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정박한 사건과 관련해 "북쪽에서 우리 쪽까지 그냥 오는 과정에 제대로 포착하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또 이쪽으로 도착하고 난 이후에 그에 대해서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 이 두 가지 대응에 대해서 문제점들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와 국방부가 사실관계를 은폐·축소하려 했다는 내용의 보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와 합참 등은 바로 당일 (6월 15일)에 (해경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그리고 이후에 선원의 말을 기반으로 간략한 보도자료가 배포됐다. 그것이 약 2시경이다. 보도자료 내용은 '북한 어선이(톤수 미상, 승조원 4명) 조업 중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가 자체 수리하여 삼척항으로 옴으로써 15일 오전 06시 50경에 발견돼 관계기관에서 조사 중임'이라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알아본 결과 해경 발표가 이미 있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한다"라며 "국방부 브리핑은 17일이고, 이미 15일인 해경의 발표 내용을 알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기반으로 경계 차원에서의 국방부 상황을 브리핑했다"고 말했다.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정박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우리 군·경의 경계망이 뚫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는 정경두(가운데) 국방부 장관. /남윤호 기자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정박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우리 군·경의 경계망이 뚫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는 정경두(가운데) 국방부 장관. /남윤호 기자

고 대변인은 "여기서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해서 말을 바꿨다고 보는 것은 틀린 말"이라며 "'항'은 보통 방파제나 부두 이런 것을 모두 포함하는 말이고 '인근'은 군에서 많이 쓰는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 당일인 15일 삼척항이라고 해경에서 보도자료를 냈기 때문에 국방부에서는 본인들이 통상쓰는 언어인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으로 말한 것이다. 내용 바꾸거나 축소하려거나 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무엇을 했느냐'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도 역시 최초 해경으로부터 보고 받았다"라며 "여러 정보를 취합해 메뉴얼에 따라 해경이 보도자료를 내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그는 '메뉴얼'에 대해서 "북한으로부터 선박 및 인원이 내려올 경우 신변 보호를 위해 비공개를 원칙으로 한다"며 "하지만 오보 또는 사전에 언론 노출로 공개가 필요할 경우 관계부처와 협의한 뒤 사실관계를 간략히 설명하라고 대응 메뉴얼에 나와 있다. 그 메뉴얼에 따라서 보도자료와 브리핑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므로 해경에서 최초에 발표했고, 공유했던 사항이 있음에도 마치 있었던 사실을 숨겼다가 17일에 발표한 것 아니냐고 얘기하는 것은 전혀 틀린 말"이라며 "그렇게 표현하는 것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