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판문점서 김여정 통해 조의문 전달
입력: 2019.06.12 15:43 / 수정: 2019.06.12 15:43
북한이 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문단 대신 조의문을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보낸다. 평양 정상회담 당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 제1부부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문단 대신 조의문을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보낸다. 평양 정상회담 당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 제1부부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정의용, 서호, 박지원 5시 판문점 방문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북한이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단 대신 조의문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보내겠다고 알려왔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은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문단 파견을 놓고 상반된 분석들이 쏟아졌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북한이 남측에 이희호 여사 조문단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보도했고, 국내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해 정부가 북측으로부터 조화와 조의만 보내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6월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며 "우리 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 정부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그리고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나갈 예정이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