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여정도 53일만에 나타나…김정은 집단체조 관람 수행
입력: 2019.06.04 09:53 / 수정: 2019.06.04 09:53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3일 평양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를 관람했다. 이날 공연에 최근 모습을 보이지 않던 김여정(왼쪽 두번째)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예술공연을 함께 관람한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노동신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3일 평양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를 관람했다. 이날 공연에 최근 모습을 보이지 않던 김여정(왼쪽 두번째)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예술공연을 함께 관람한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노동신문

김영철도 이틀 연속 연이어 모습 드러내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이후 자취를 감췄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53일 만에 공식석상에 나타났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인 3일 평양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를 관람했다며 김 부부장이 포함됐음을 알렸다.

앞서, 그동안 북한 매체 등에서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부부장의 행방을 찾아볼 수 없어 궁금증이 확산됐고, 일각에서는 각종 추측이 난무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가 6월 3일 5·1경기장에서 개막되었다"며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을 관람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통신이 공개한 사진에서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 부부 바로 옆자리에 앉았다. 김 부부장은 당의 주요 행사 때 당 공식 서열에 맞게 자리했지만, 이날은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 바로 옆에 자리하며 위상을 과시했다.

이날 공연 관람에는 리만건·박광호·리수용·김평해·최휘·안정수·김영철 당 부위원장과 박태성 최고인민회의 의장, 조용원·리영식 당 제1부부장, 현송월·권혁봉·장룡식 당 부부장, 박춘남 문화상 등이 함께했다. 숙청설에 휩싸였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도 연이어 모습을 드러냈다.

한편,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공연이 끝난 후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창조성원들을 부르시어 작품의 내용과 형식을 지적하시며 그들의 그릇된 창작창조기풍, 무책임한 일본새에 대하여 심각히 비판하시었다"고 전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