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홍준표·유시민 '홍카레오', 140분간 '불꽃 공방'… 마무리는 '훈훈'
입력: 2019.06.04 06:01 / 수정: 2019.06.05 11:13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일 오후 공개된 유튜브 방송 홍카레오에서 손을 잡은 채 덕담을 건네며 웃고 있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일 오후 공개된 유튜브 방송 '홍카레오'에서 손을 잡은 채 덕담을 건네며 웃고 있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홍준표, '정계 은퇴' 유시민에 "100% 돌아온다" 장담하기도

[더팩트ㅣ이원석 기자] 보수, 진보 진영의 대표적 정치인 유튜버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4일 공개한 합동방송 '홍카레오'를 통해 140분간 여러 정치 현안을 놓고 불꽃 튀는 공방을 벌였다. 특히 민생경제와 관련 현 정부 경제정책을 옹호하는 유 이사장을 향해 홍 전 대표가 "대한민국이 참으로 불행해질 것"이라고 맞서는 등 견해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방송을 마치면서는 서로에게 덕담을 건네는 등 훈훈한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모서리 조금만 다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고, 홍 전 대표는 "정말 내공이 깊어졌다"고 칭찬했다. 두 사람이 마무리 발언을 하면서 손을 잡는 모습이 화면에 담기기도 했다.

각각 두 사람의 유튜브 방송인 '홍카콜라TV'와 '알릴레오'를 합친 유튜브 방송 '홍카레오'는 이날 오후 11시 30분 각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애초 10시 공개 예정이었으나 두 채널 모두 동영상을 업로드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약 1시간 30분가량 늦어졌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오후에 걸쳐 강남 모 스튜디오에서 사전 녹화를 가진 바 있다.

사회자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가 키워드 질문지를 뽑고 있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사회자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가 키워드 질문지를 뽑고 있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사회는 CBS 출신의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가 맡았다. 먼저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은 어색한 분위기 속 악수를 하며 인사했다. 변 교수는 예정된 본 토론 주제를 꺼내기 전 각 당의 대선 후보에 대한 질문을 꺼냈다. 유 이사장은 대권 도전 의사를 가진 민주당 인사들에 대해 "현재로선 10여명 정도로 봐야 하지 않겠나"라며 "다들 괜찮다"고 평가했다. 홍 전 대표는 우선 자신과 관련해 "난 (야구로 치면) 불펜으로 물러나 있다"면서 "(한국당도) 불펜에 (후보들이) 많다. 공개되지 않은 인물도 있다"고 했다.

이어진 본 순서는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이 각각 준비해온 키워드를 번갈아 뽑아 그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첫 키워드부터 두 사람은 팽팽히 맞섰다. 가장 먼저 유 이사장이 준비한 '보수진보'라는 키워드를 변 교수가 뽑았고, 유 이사장은 "홍 전 대표는 보수와 진보를 나누는 기준이 무엇이며 보수의 핵심 가치와 진보의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홍 전 대표가 "보수의 기본 가치는 자유이고 진보의 기본 가치는 평등"이라고 답하자 유 이사장은 "동의한다"면서도 "우리나라의 보수 우파라고 하는 분들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을 존경하는데 그 분들이 자유를 되게 탄압했다"고 반박했다. 홍 전 대표가 다시 "정권을 운영하는 데 공과가 다 있다. 그러나 한 부분만 보고 단죄를 해선 안 된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이·박 전 대통령에 대해 전면적으로 (부정적으로) 평가한 건 아니다. 저는 어쨌든 (보수 진영이 과거) 잘못했던 점은 시원하게 인정하고 털어버리고, 자유 가치를 확실하게 들고 가면 좋겠다는 건데 그게 잘 안 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가 준비한 '한반도 안보' 키워드에선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을 만든 이유 등을 놓고 두 사람이 상반된 견해를 주고받았다. 유 이사장은 북한이 미국과 협상을 하기 위해 탄도미사일을 만들었다고 주장했고 홍 전 대표는 한반도 적화통일을 위해 만들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우파들이 자신감이 좀 부족하다고 본다. 북한을 왜 무서워하냐. 적화통일도 자기들이 자신감이 있어야 하는 것인데 북한은 지금 전쟁을 수행할 수 없는 상태"라고 했고,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이나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한 군사균형에서 우리가 우위에 있기 때문에 GP를 파괴하고, 사단을 해체하면서 국방력을 약화시키는 것이냐. 국방력을 약화시켜 북한과 대등한 전력을 맞추려고 국방정책을 피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홍준표 전 대표와 유시민 이사장은 견해차가 큰 정치 현안에 대해선 강하게 자기 주장을 펴면서 팽팽히 맞섰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홍준표 전 대표와 유시민 이사장은 견해차가 큰 정치 현안에 대해선 강하게 자기 주장을 펴면서 팽팽히 맞섰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이어 정치권 최대 현안이었던 '패스트트랙'이 키워드로 등장했다. 홍 전 대표는 "1987년 이후 선거법, 게임 룰에 관한 문제는 항상 합의를 해왔다"며 여야 4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특히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고 유 이사장은 "시민들의 정치적 요구는 다양해지는데 정치는 두 개의 거대한 정당으로 쪼개져서 서로 집권여당, 제1야당이니 평생 망할 일이 없다. 그래서 이걸 100%는 아니지만 그래도 국민들의 지지를 받는 정당과 정책 노선에 대해 점유율을 반영해주는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 이사장이 말을 마치자 홍 전 대표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말을 번지르르하게 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민생경제'와 '양극화' 등 경제 관련 키워드에서도 두 사람은 입장이 판이하게 갈렸다. 홍 전 대표는 "서민경제가 최악"이라고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을 비판했고, 유 이사장은 "지금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고 성과가 나오려면 더 힘있게 밀어붙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두 사람은 최근 한국 경제 지표 등 통계 자료와 관련 상반된 해석을 내놨고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 인식이 그렇다면 내년 선거는 우리가 걱정할 필요가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나라는 불행해질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홍 전 대표에게 약간 실망했다. 경제 토론을 할 땐 좀 더 실사구시적으로 할 줄 알았는데 불펜에서 경제 공부를 안 한 거 같다"고 맞받아쳤다.

특히 민생경제와 관련 현 정부 경제정책을 옹호하는 유 이사장을 향해 홍 전 대표가 대한민국이 참으로 불행해질 것이라고 맞서며 첨예한 견해차가 그대로 드러나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특히 민생경제와 관련 현 정부 경제정책을 옹호하는 유 이사장을 향해 홍 전 대표가 "대한민국이 참으로 불행해질 것"이라고 맞서며 첨예한 견해차가 그대로 드러나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갈무리

마지막 키워드 '노동 개혁'에서 홍 전 대표는 "강성노조를 제압하지 않고는 나라를 살릴 길이 없다"고 했다. 반면 유 이사장은 "독일 노조가 가장 세지만 파업일수가 가장 적다. 하지만 노조가 기업 경영의 모든 정보를 다 열람할 수 있어서 신뢰를 갖고 타협이 가능하다"며 "홍 전 대표가 개탄하는 현상에도 문제가 있다고 보지만 그런 현상이 일어나는 게 노조만의 일인가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이러한 제도를 포함해 논의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동개혁 관련 유 이사장이 말을 끝낸 뒤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이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많이 유해졌다"고 평가하며 분위기를 풀었다. 홍 전 대표는 또 웃으며 "10년 전보다 깐죽거림도 없어졌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유 이사장 또한 유쾌하게 "면전에 대고 깐죽댄다고 하는 게 어디 있느냐"고 받아쳤고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 손을 잡으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방송을 마무리하면서 홍 전 대표는 정계 은퇴를 선언한 유 이사장에 대해 "제가 볼 때는 100% (정계로) 돌아온다"고 장담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가 "제가 보기엔 유 이사장이 곧 등판할 것 같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그런 일은 절대 없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이에 홍 전 대표가 "'절대'는 스님 담뱃대"라고 말해 좌중이 폭소했다. 마지막으로 두 사람은 "의논해보고 생각해보겠다"며 추가적으로 다시 합동방송을 진행할 가능성을 남기기도 했다.


lws20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