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바닥 앉은 기자들에 "아주 걸레질을 하네" 논란
입력: 2019.06.03 14:16 / 수정: 2019.06.03 14:16
사무처 직원들에게 폭언·욕설을 해 구설에 올랐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이번엔 기자들을 향한 막말로 논란에 휩싸였다./이새롬 기자
사무처 직원들에게 폭언·욕설을 해 구설에 올랐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이번엔 기자들을 향한 막말로 논란에 휩싸였다./이새롬 기자

"보기 좋지 않았다" 해명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이번엔 기자들을 향한 막말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 사무총장은 3일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백브리핑(질의응답)을 위해 바닥에 앉아 있던 기자들을 보면서 "아주 걸레질을 하고 있다"라고 비꼬았다.

보통 백브리핑은 회의장 앞 복도 등에서 진행된다. 따라서 취재진은 노트북을 사용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바닥에 앉는다. 이날 오전 한 사무총장은 회의장을 떠나면서 바닥에 앉은 기자들을 흘끔 쳐다본 뒤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말했다. 한 사무총장의 목소리는 현장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이 들을 수 있을 정도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한 사무총장은 "(기자들이) 바닥에 앉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며 "자리를 앞으로 가려고 엉덩이로 밀고 가니까 보기 좋지 않아서 그렇게 (발언)했다"고 해명했다.

한 사무총장은 불과 한 달 전 당 사무처 직원들에게 폭언·욕설을 해 사무처 노동조합으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기도 했다. 당시 노조는 입장문을 통해 "정상적 사람이라면,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비정상적 욕설을 하고 참석자들을 쫓아내는 등 비정상적 행태"라고 비판한 바 있다. 사태는 한 사무총장이 사과하고 노조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일단락됐지만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게다가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막말 논란이 거듭되고 있어 파장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정용기 의원은 "김정은이가 문재인 대통령보다 낫다"고 했고, 민경욱 대변인은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사고와 관련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급기야 황교안 대표는 지난달 31일 충청남도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당 연찬회에서 "신뢰를 쌓는 데는 정말 오랜 시간이 걸리고 많은 노력이 들어간다. 그렇지만 말 한마디 잘 못 하면 그것으로 우리 국민들의 신뢰가 무너질 수도 있는 일을 우리가 여러 번 경험하지 않았나"라며 "언행을 특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lws20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